DOI QR코드

DOI QR Code

Big Data! What do you think about that ? ; Using the Subjectivity of Sports Practitioner

빅 데이터!, 당신의 생각은 어떠하십니까? : 스포츠실무자의 주관성을 바탕으로

  • Choi, Jai Seuk ;
  • Lee, Doh-Hee
  • 최재석 (충남대학교 사범대학) ;
  • 이도희 (충남대학교 경영학부)
  • Received : 2021.01.27
  • Accepted : 2021.02.16

Abstract

This study started from the question of what we think about big data as the term "big data" was used and discussed in our daily lives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For the analysis, the final 30 Q samples were selected based on prior research related to big data, and 23 respondents were secured for Q analysis, and the following results were derived. First, the explanatory power of each type was 34.30% for , 8.03% for , 7.21% for , and 6.24% for , showing a total of 55.69%. Second, the Q sample emphasized by respondents by each type shows various occupational distributions in , and for 'big data', it is 'digital' and future'. So they were named 「Digital Type」. In , the distribution of 'social workers' was high, and for 'big data', 'future', 'collaboration', 'welfare', 'local residents', and 'defense' were emphasized. It was named 「welfare type」. In , the job distribution of respondents appeared evenly, and it was named as 「Convergence Type」. Because it emphasized statements such as 'convergence', 'digital', 'future', and 'sports'. is composed of association officials, sports instructors, and graduate students, and was named 「Artificial Intelligence Type」, because it emphasizes 'artificial intelligence', 'new paradigm', 'network', and 'sports'. In the age of knowledge industrialization and knowledge informatization that followed industri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how to process and utilize the numerous data accumulated over the years is an important task. Right now, in sports, more than anything else, it is necessary to continuously seek ways to utilize and activate accumulated big data.

본 연구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여, '빅 데이터'라는 용어가 우리 일상에 활용 및 논의되면서, 과연 빅데이터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하였다. 분석을 위하여, 빅 데이터 관련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최종 30개의 Q표본을 선정하고, 응답자 23명을 확보하여 Q분석을 실시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첫째, 각 유형별 설명력은 <유형 I>은 34.30%, <유형 II>는 8.03%, <유형III>은 7.21%, <유형IV>는 6.24%로 전체 55.69%의 설명력을 나타냈다. 둘째, <유형I>은 다양한 직업분포를 나타내고 있으며, '빅 데이터'에 대해서는 '디지털', '미래'. '통계분석', '인공지능' 등의 진술문을 강조하고 있어, 「디지털형」으로 명명하였다. <유형 II>는 '사회복지사'의 분포가 많고, '빅 데이터'는 '미래', '협업', '복지', '지역주민' 등을 강조하여, 「복지형」으로 명명하였다. <유형III>은 응답자의 직업분포가 고르게 나타났고, '융합', '디지털', '미래', '스포츠' 등의 진술문을 강조하고 있어, 「융합형」으로 명명하였다. <유형 IV>는 협회관계자, 스포츠강사 및 대학원생 응답자로, '인공지능', '뉴 패러다임', '네트워크', '스포츠' 등을 강조하고 있어, 「인공지능형」으로 명명하였다. 산업화, 정보화에 이어진 지식산업화 및 지식정보화시대에는 그 동안 쌓아온 수많은 데이터를 어떻게 잘 가공하여 활용할 것인가가 중요한 과제가 아닐 수 없다. 바로 지금은 스포츠에서도 그 동안 축적된 빅 데이터의 활용과 활성화 방안 모색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References

  1. "스포츠 빅데이터 스타트업 SDE, 아마추어 데이터까지 확장," 파이낸셜뉴스, 2020.11.02.
  2. 김지숙, 진서훈, "빅데이터 기반의 오피니언 마이닝 활용 연구," Journal of the Korean Data Analysis Society, Vol.15, No.1, pp.101-113, 2013.
  3. 이정학, 이재문, 장용석, "소셜 네트워크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2018 평창올림픽 키워드 분석," 한국스포츠산업경영학회지, Vol.22, No.6, pp.73-89, 2017.
  4. 차상휘, 빅데이터 산업의 활성화에 따른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연구, 전북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7
  5. S. Lavalle, etc., Big Data, Analytics and the Path From Insights to Value, Data & Analytics, MIT Slon Management Review, December 21. pp.249-283, 2010.
  6. Gartner, Pattern-Based Strategy : Getting Value form BigData, Gartner Group, 2011.
  7. McKinsey, Big Data : The Next Frontier for Innovation, Competition, and Productivity, McKinsey & Company. 2011.
  8. Richard L. Villars, Carl W. Olofsonm, and Matthew Eastwood, Bigdata: What it is and why you should care, IDC. 2011.
  9. 김한나, 빅데이터의 동향 및 시사점,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정책보고서, 2012.
  10. 안효선, 빅데이터를 활용한 패션디자인 감성분석 연구 : 텍스트마이닝과 의미연결망 분석을 중심으로,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7.
  11. 박창진, "미디어스포츠와 스포츠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 모색," 한국엔터테인먼트산업학회논문지, Vol.13, No.8, pp.345-356, 2019
  12. 장지명, 빅데이터를 통해 탐색된 K리그 주요 담론분석 :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충남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9.
  13. 유호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태권도 경쟁력 강화 전략, 가천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20.
  14. 김대경, 이현수, "소셜 빅데이터 텍스트 마이닝을 활용한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분석 연구," 한국체육학회지, Vol.55, No.6, pp.801-810, 2016.
  15. 이정학, 이재문, 김재환, 김형근, "소셜미디어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해양스포츠 인식변화," 한국스포츠산업경영학회지, Vol.22, No.1, pp.31-46, 2017.
  16. 최형준, "국내 스포츠 빅데이터 분석 연구의 현황," 한국체육측정평가학회지, Vol.22, No.2, pp.63-69, 2020
  17. 황한솔, "스포츠 ICT와 융복합트렌드,"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SPORTS SCIENCE, Vol.150, pp.14-19, 2020.
  18. 김흥규, "주관성 연구를 위한 Q방법론의 이해," 간호학논문집, Vol.6, No.1, pp.1-12, 1992.
  19. W. Stephenson, "Scientific Creed. Philosophical Credo," The Psychological Record, Vol.11, pp.9-17, 1961.
  20. J. W. Creswell, Research Design: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Approaches, Thousand Oaks. CA: Sage, 1994.
  21. R. S. Brown, The History and Principles of Q Methodology in Psychology and the Social Sciences, Kent State University, Ohio, 1997.
  22. 김흥규, "Q방법론의 유용성," 주관성연구, 통권 제1호, pp.15-33, 1996.
  23. 김흥규, Q방법론:과학철착, 이론, 분석 그리고 적용, 커뮤니케이션북스, 2008.
  24. W. Stephenson, The Play Theory of Mass Communication, Chicago and London: The University of chicago Press, 1967.
  25. 정현욱, "TV 드라마 시청 동기에 관한 연구-미국 체류 한국인의 사례," 정치커뮤니케이션 연구, Vol.23, pp.299-326, 2011.
  26. 이재영, "건강 공익광고의 수용효과에 관한 연구,"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16, No.9, pp.85-93, 2016.
  27. 남궁영, 전희락, "제17대 대선 후보의 이미지.이슈를 통해 본 유권자 유형연구," 광고학연구, Vol.19, No.5, pp.235-259, 2008.
  28. 전희학, "18대 국회의원선거에서의 유권자 투표의사 결정 유형에 대한 연구:수원시 영통선거구 유권자를 중심으로," 정치커뮤니케이션연구, Vol.10, pp.79-118, 2008.
  29. 권봉목, 이도희, "공무원, 나의 업무를 생각해보다: 주관성연구를 활용하여,"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19, No.4, pp.564-572, 2019.
  30. 김명애, 김효은, 남승희, "간호대학생의 임상실습에 대한 인식유형:Q방법론적 접근," 성인간호학회지, Vol.13, No.2, pp.327-339, 2001.
  31. 하은호, 현경순, "임상간호사가 지각한 간호사 자아상: Q 방법론적 접근," 성인간호학회지, Vol.26, No.1, pp.117-128, 2014.
  32. 권영미 등, 병원 간호사의 정서적 소진에 대한 주관성: Q방법론 적용, 주관성연구, 42, 5-21. 2018.
  33. 장옥주, 이주영, 현혜진, "산욕초기 산모의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인식에 관한 주관성 연구 : Q 방법론,"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20, No.11, pp.676-685, 2020.
  34. 염성수, 이도희, "21세기 '복지경영'을 생각해보다!: Q방법론을 활용하여," 경영교육연구, Vol.34, No.4, pp.303-324, 2019.
  35. 오준범, 신유란, 정민, "신성장동력, 어떻게 찾을 것인가? : 산업측면에서 바라본 신성장동력," 한국경제주평, Vol.815, pp.1-20, 2018.
  36. 김현진, "원격교육과 교육공학의 과제," 교육공학연구, Vol.36, pp.619-643, 2020.
  37. 하철수, 이것이 스포츠과학이다, 형설출판사,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