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tudy on the Effects Plastics have on the Product Designs through the Development of Plastic Materials - On & Around the Streamline favored by the Generation 1920-30'th -

플라스틱의 개발이 제품 디자인에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 - 1920-30년대 유선형을 중심으로 -

  • 이옥분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대학원 디자인학)
  • Published : 2006.05.31

Abstract

The Plastic material had been developed in the middle of the 19th century as an alternative material. Along with the development of the electrical engineering industry, it cropped up into center stage as an effective material and has increasingly expanded its use. As such, the plastic material has bound deep-seated ties with the design activities of industrial products, coming into the main material for a variety of industrial designs. Despite its dose affinity to design function in terms of its materialistic property, we have rarely seen examples of intensive study on the realtionship between plastics and designs. This study aims to find the importance that the substance affects industrial products in designs along with the development of plastic materials. With the objective in mind, we made a review of the streamline stylishness that had flourished in the twenties and thirties of the 19th century. Through this study, we understand that the plastic material has a close realtionshop with design activities in three different aspects. First, its amorphous state of nature makes it possible to change into any shape one desires in plastic surgery, which feature in turn influences the moulding of any design forms. Second, the plastic material is best suited to mass-manufacture, which induces to reduce the cost of production. Hence, the expansion of design industry. Third, the plastic material allows the multiple variety of colors, sensitivity, gloss and patterns and infinitely large possibility ranging from natural senses to human senses with the result that numberless diversity of designs cdould come into being.

플라스틱은 19C중반 부족한 자연 재료를 대체하기 위한 물질로 개발되었고, 특히 새롭게 등장한 전기산업 분야에 효율적인 재료로 제공되면서 그 사용성이 확대되었다. 이와 같이 발생 확대된 플라스틱은 제품 디자인 활동과 깊은 연관성을 맺으면서 오늘날 디자인의 주요 재료로 자리하고 있다. 그러나, 플라스틱의 재료적 특성은 디자인 작업과 매우 긴밀하게 연결됨에도 불구하고 재료와 디자인에 대한 면밀한 연구는 거의 볼 수 없다. 본 연구는 플라스틱 재료의 개발이 제품 디자인 활동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 고찰함으로써 재료가 미치는 중요성을 밝히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플라스틱 재료가 개발되어 제품 디자인과 긴밀하게 연결되었던 1920-30년대의 유선형 스타일을 중심으로 고찰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플라스틱은 제품 디자인 활동과 크게 3가지의 측면에서 깊은 연관성을 맺어 왔음을 알 수 있다. 첫째, 플라스틱의 무형의 재료 특성은 성형 기술과의 긴밀한 관계 속에서 형태화가 가능하며 이러한 특성은 디자인 형태접근에 중요하게 작용하였다. 둘째, 플라스틱은 생산 방식과 재료 특성에서 대량 생산 시스템에 효율적 재료였으며 이러한 특성은 생산비용을 낮추는 경제적인 디자인 방식의 확대를 가져왔다. 셋째, 플라스틱은 다양한 색채와 질감, 광택, 패턴을 만들어 내어 천연 재료의 감각으로부터 인위적인 감각까지 무한히 넓은 변화의 가능성을 가졌으며 따라서 디자인의 다양성의 폭을 넓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