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Exploratory Study of Generational Differences in Subjective Well-Being

세대별 주관적 안녕감: 사회적 세대의 탐색적 비교연구

  • Kim, Yojin ;
  • Choi, Youseok
  • 김여진 (한림대학교 사회복지학부) ;
  • 최유석 (한림대학교 사회복지학부)
  • Received : 2021.04.06
  • Accepted : 2021.04.27

Abstract

Examining the experiences of different generations, this study assesses the subjective well-being(SWB) from eudaemonic perspective. Data was drawn from a survey of 1,214 adults in Korea. This research conducted descriptive statistics and multivariat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show that even assessed from eudaemonic approach, material factors are still essential in explaining the variation of SWB. People in industrialization generation are less happy than other generations. Satisfaction with family and different types of social participation activities are related to SWB. This study suggests needs for focused attention on the factors affecting SWB in each generation.

이 연구는 한국인의 주관적 안녕감을 삶의 의미와 가치의 맥락을 담은 유데모니아 관점에서 사회적 세대별로 비교분석하였다. 층화표집법을 활용하여 전국 19세 이상 성인 1,214명을 대상으로 기술통계분석과 회귀분석을 수행하였다. 분석결과, 유데모니아 관점에서 측정하였으나, 물질적인 요인이 여전히 주관적 안녕감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변인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업화 세대의 주관적 안녕감의 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경제수준 만족도와 가족관계 만족도는 모든 세대에 공통적으로 주관적 안녕감과 관계가 있었다. 반면에 사회참여활동은 세대별로 다른 유형의 활동이 주관적 안녕감에 영향을 미쳤다. 이 연구에서는 급격한 사회변화를 다르게 경험한 세대 간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밝혔으며, 향후 세대별 특성을 반영한 심층연구의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References

  1. J. F. Helliwell, R. Layard, and J. Sachs, World Happiness Report 2020, New York: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 2020.
  2. OECD, Suicide rates (indicator), 2020 doi: 10.1787/a82f3459-en (Accessed on 04 October 2020).
  3.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19년 빈곤통계연보, 2020.
  4. 통계청, 2021년2월 고용동향, 통계청, 2021.
  5. 송인한, 이경원, 김은실, "한국어판 전반적 헤도니아유데모니아 직무만족 척도 타당화:행복척도 국내 적용 을 위한 사회복지지 대상 연구," 사회복지연구, 제49권, 제1호, pp.191-219, 2018.
  6. K. D. Kim, Korean modernization and uneven development, Singapore: Palgrave Macmillan, 2017.
  7. A. D. Fullerton and J. C. Dixon, "Generational conflict or methodological artifact? Reconsidering the relationship between age and policy attitudes in the US, 1984-2008," Public Opinion Quality, Vol.47, No.4, pp. 643-673, 2010.
  8. K. Mannheim, The problem of generations. In P. Keeskemeti (Ed.), Essays on the sociology of knowledge, London: Routledge and Kegan Paul, 1952.
  9. 김혜영, "가족의식의 세대적 특성," 가족과문화, 제17권, 제1호, pp.115-146, 2005.
  10. 서용석, 세대 간 갈등이 유발할 미래위험 관리, 한국행정연구원 연구보고서, 2013.
  11. M. Pensky, "Digital natives, digital immigrants Part 1," On the Horizon, Vol.9, No.5, pp.1-6, 2001.
  12. 최인영, "Z세대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학문의 교육목표에 관한 연구," 한국디자인문화학회지, 제21권, 제3호, pp.675-683, 2015.
  13. 방미현, 이영민, "20대 청년세대에 관한 연구 동향분석,"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20권, 제7호, pp.223-232, 2020.
  14. 조동훈, "행복의 분석적 개념과 측정방법," 노동경제논집, 제40권, 제3호, pp.79-104, 2017.
  15. 김여진, 임연옥, "한국 노인 주관적 안녕감의 성별차이 메타분석,"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5권, 제9호, pp.195-208, 2015.
  16. P. J. Cooke, T. P. Melchert, and J. Connor, "Measuring well-being: A review of instruments," The Counselling Psychologist, Vol.44, No.5, pp.730-757, 2016.
  17. M. Schotanus-Dijkstra, M. E. Pieterse, C. H. C. Drossaert, G. J. Westerhol, R. de Graaf, M. ten Have, J. A. Walburg, and E. T. Bohlmeijer, "What factors are associated with flourishing? Results from a large representative national sample," Journal of Happiness Studies, Vol.17, pp.1351-1370, 2016.
  18. F. A. Huppert and T. T. C. So, What percentage of people in Europe are flourishing and what characterizes them? Well-Being Institute, University of Cambridge, mimeo prepared for the OECD/ISQOLS meeting on measuring subjective well-being: An opportunity for NGSs?, Florence, Italy, July 23-24, 2009.
  19. M. E. P. Seligman, Authentic Happiness, New York: Free Press, 2002.
  20. A. Bojanowska and A. M. Zalewska, "Lay understanding of happiness and the experience of well-being: Are some conceptions of happiness more beneficial than other?," Journal of Happiness Studies, Vol.17, pp.793-815, 2016.
  21. E. A. McMahan and D. Estes, "Age-related differences in lay conceptions of well-being and experienced well-being," Journal of Happiness Studies, Vol.13, pp.79-101, 2012,
  22. 심수진, "한국사회에서 주관적 웰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분석," 통계연구, 제21권, 제3호, pp.25-47, 2016.
  23. P. Frijters and T. Beatton, "The mystery of the U-shaped relationship between happiness and age," Journal of Economic Behavior & Organization, Vol.82, No.2, pp.525-542, 2012.
  24. C. L. M. Keyes, "The mental health continuum: From languishing to flourishing in life," Journal of Health and Social Behaviour, Vol.43, No.2, pp.207-222, 2002.
  25. 김미혜, 문정화, 성기옥, "성인의 생애주기별 주관적 행복감과 영향요인에 관한 연구," 한국노년학, 제34권, 제4호, pp.857-875, 2014.
  26. S. Han, H. Kim, E. S. Lee, and H. S. Lee, "The contextual and compositional associations of social capital and subjective happiness: A multilevel analysis from Seoul, South Korea," Journal of Happiness Studies, Vol.14, pp.1183-1200, 2013.
  27. J. Delhey, "From materialist to post-materialist happiness? National affluence and determinants of life satisfaction in cross-national perspective," Social Indicator Research, Vol.97, pp.65-84, 2010.
  28. A. Butkovic, I. Brkovic, and D. Bratko, "Predicting well-being from personality in adolescents and older adults," Journal of Happiness Studies, Vol.13, pp.455-467, 2012.
  29. S. E. Ha and S. Kim, "Personality and subjective well-being: Evidence from South Korea," Social Indicator Research, Vol.111, pp.341-359, 2013.
  30. 박주언, 심수진, 이희길, "주관적 웰빙 측정 방안," 통계개발원2012년 상반기 연구보고서, 통계개발원, 2012.
  31. 통계청, 2014 고령자통계, 2014.
  32. 이윤석, 윤기수, "한국의 가족가치에 대한 국제비교연구," 한국인구학, 제28권, 제1호, pp.107-132, 2005.
  33. 김나래, 유가은, 김지혜, 이기학, "생애단계별 (청소년, 대학생, 직장인) 지각된 스마트폰 사용 스트레스 요인에 대한 개념도 연구," 한국심리학회지:건강, 제 22권, 제3호, pp.745-777, 2017.
  34. H. Yun, W. J. Kettinger, and C. C. Lee, "A New open door: the smartphone's impact on work-to-life conflict, stress and resistance," International Journal of Electronic Commerce, Vol.16, No.4, pp.131-151, 2012.
  35. 행정안전부, 2017 자원봉사활동 실태조사 및 활성화 방안연구, 2017.
  36. 권지성 외, "한국인들이 경험하는 행복의 맥락과 패턴," 한국사회복지질적연구, 제14권, 제3호, pp.65-94, 2020.
  37. 송아현, 백선기, "미디어에서 재현되는 청년세대의 현실과 위기,"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8권, 제11호, pp.146-160,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