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ffect of Music Psychotherapy on Improvising Motivation of Underachieving Students

음악심리치료가 학습부진아의 학습동기에 미치는 효과

  • Received : 2009.09.23
  • Accepted : 2009.11.13
  • Published : 2009.11.30

Abstract

This study aims to identify the effect of music psychotherapy on motivation for learning in the underachieving student. The study divided nine children into two groups and placed four children in a test group and five children in a control group. After conducting a pre-test, the researcher performed music psychotherapy with the four children in the test group for about 12 weeks, twice a week, totaling 18 sessions. Quantitative data were measured in pre-and-post tests using Mann-Whitney's U-test, and the effects of the therapy were analyzed using Wilcoxon. The findings of this study were as follows. Music psychotherapy was shown to be effective for improving all types of motivation for learning in underachieving students (p < .001). This was shown by assessing improvements in the experimental group across four sub-areas of motivation for learning (p < .1), and directly measured by examining the subjects' lingual responses related to motivation for learning. These results demonstrate that music psychotherapy is effective for enhancing motivation for learning in underachieving students.

본 연구는 학습부진아에게 음악심리치료를 실시하였을 때 학습동기에 미치는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9명의 대상자들을 4명의 실험집단과 5명의 통제집단으로 구분하고, 실험집단에 주 2회 총 18회기의 음악심리치료를 실시하였다. 측정도구로는 김용래(2000)의 학교학습 동기척도를 사용하였고 검정은 집단 간의 동질성 비교를 위해 Mann-Whitney U, 대상자들의 사전 사후 점수결과에 대한 Wilcoxon 검정을 실시하여 비교 분석하였다. 그리고 실험집단 대상자들의 범주화된 언어분석을 함께 하였다. 이를 통해 첫째, 실험집단과 통제집단 간의 전체 학습동기는 유의한 차이가 있었고(p < .001), 둘째, 실험집단의 학습동기척도 하위영역별 사전 사후 점수를 비교하였을 때 모두 유의한 차이가 있었으며(p < .1), 셋째, 회기별 내용 분석을 통해 학습동기 향상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음이 확인되었다. 이상의 결과들은 음악심리치료가 학습부진아의 학습동기를 향상시키는데 효과적임을 증명하며 음악심리치료가 학교현장에서 학습부진아의 학습동기를 향상시키기 위한 심리 치료적 도구로서 활용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