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지역 주민들의 구취실태와 유발요인

Halitosis and Related Factors among Rural Residents

  • 이영옥 (대전보건대학 치위생과) ;
  • 홍정표 (경희대학교 치과대학 구강내과학교실) ;
  • 이태용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 Lee, Young-Ok (Dept. of Dental Hygiene, Daejeon Health Science College) ;
  • Hong, Jung-Pyo (Dept. of Oral Medicine, College of Dentistry, Kyung Hee University) ;
  • Lee, Tae-Yong (Dept. of Preventive Medicine, College of Medicine, Chungnam University)
  • 발행 : 2007.06.30

초록

본 연구는 농촌지역 주민들의 구취실태를 파악하고 구취에 관련된 요인을 알아봄으로써 구취예방 및 효율적인 구취제거 방안을 마련하는데 기초 자료를 제공하고자 일부 농촌지역의 주민 293명을 대상으로 2006년 1월 4일부터 1월 21일까지 면접설문조사(구강위생관리 행태, 구취관련 질병력, 구취실태), 구취측정, 구강검사, 치아우식활성검사(스나이더검사, 타액분비율검사, 타액완충능검사)를 실시한 결과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1. 잇솔질 횟수는 1일 2회가 46.1 %로 가장 많았고, 여자가 남자보다 잇솔질 횟수가 많았다. 매일 혀솔질을 하는 군은 25.6%이었고, 보조 구강위생용품을 사용하는 군은 9.2 %이었다. 2. 평상시 구취를 자각하고 있는 사람은 62.5 %이었고, 구취를 가장 심하게 자각하는 시기는 기상 후가 72.7 %, 구취를 자각하는 부위는 잇몸에서 23.0 %, 구취의 유형으로는 구린 냄새가 37.2 %로 높게 나타났다. 3. 구취측정 결과 OG는 50 ppm미만이 54.3 %, $50{\sim}100ppm$ 범위에 41.6 %로 나타났고, $NH_3$$20{\sim}60ppm$ 범위에 52.6 %로 가장 높았다. 4. 구취관련 질병력별 OG는 치아우식증으로 인한 식편압입, 당뇨병과 구취에 대한 가족력군에서 $50{\sim}100ppm$ 범위에 유의하게 높았으며, $NH_3$는 호흡기계 질환군에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5 평상시 구취 자각정도별 OG는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군과 '가끔 냄새가 난다'는 군에서 50 ppm 미만에 각각 55.9 %, 57.5 %로 나타났고, '본인이 느낄 정도로 항상 냄새가 난다'는 군과 '항상 심하게 냄새가 난다'는 군에서 $50{\sim}100ppm$ 범위에 각각 52.0 %, 63.6 %로 높게 나타났으며, $NH_3$는 모두 $20{\sim}60ppm$ 범위에 높게 나타났다. 6. 구강검사별 OG는 치수노출치와 식편압입이 많을수록, 설태지수가 높아질수록 $50{\sim}100ppm$ 범위에 OG값이 증가되었고, $NH_3$는 보철치가 많을수록, 설태지수가 높아질수록 유의하게 증가되었으며, 하악 국소의치군에서 60 ppm 이상으로 유의하게 증가되었다. 7. 스나이더검사는 고도활성이 43.0 %로 가장 높았고, 산 생성균의 활성이 높을수록 OG값이 증가되었다. 자극성 타액분비율 검사는 8.0 ml 이하에서 62.5 %로 가장 높았고, 타액분비율이 많을수록 OG값이 감소된 분포를 보였으며, 타액완충능검사는 0.1N 유산용액의 방울 수가 $6{\sim}10$ 방울에서 58.7 %로 가장 높았고, 타액완충능이 증가될수록 OG값이 냄새를 느끼지 못하는 50 ppm 미만에서 증가되었다. 8. 구강환경과 구취와의 상관관계에서 OG는 타액분비율, 보철치와 음의 상관관계를, 치수노출치, 충전치, 현존치, 설태량, 식편압입과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으며, $NH_3$는 우식치와 음의 상관관계를, 보철치, 잇솔질 횟수와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9. 다중회귀분석 결과에서 OG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여자, 치수노출치, 보철치, 식편압입, 타액분비율, 설태지수, 스나이 더검사의 고도활성이 선정되었고 이들의 설명력은 45.1 %이었으며, NH3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여자, 치수노출치, 설태지수, 보철치가 선정되었으며 이들의 설명력은 6.6 %이었다. 이상의 결과를 볼 때, 조사대상 농촌지역 주민들의 구취실태는 구강환경 및 구취관련 요인, 치아우식활성검사의 스나이더 검사, 타액분비율검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음을 시사한다. 따라서 이들 주민들의 구취예방을 위해서는 식후에 올바른 잇솔질 방법 및 혀솔질과 더불어 보조 구강위생용품을 사용하여 식편압입과 설태제거를 해야 할 필요성이 강조된다. 구취의 원인과 그 성분은 매우 복잡하고 다양하므로 개인별 구취발생 요인을 정확하게 분석하기 위해서는 추후 계속적이고, 체계적인 연구가 필요하며, 보건(지)소의 치과위생사를 활용하여 지역사회 주민들에게 계속적인 구강보건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되어야 한다고 생각된다.

참고문헌

  1. 홍정표. 구취와 구강질환. 대한치과의사협회지 1998; 36(1):29-31
  2. 홍정표. 구취. 경희의학 2000;16(1):4-8
  3. Rosenberg M, Kozlovsky A, Gelernter I et al. Self-estimation of oral malodor. J Dent Res 1995;74: 1577-1582 https://doi.org/10.1177/00220345950740091201
  4. Rosenberg M. Clinical assessment of bad breath: current concepts. J Am Dent Assoc 1996;127(4): 475-482 https://doi.org/10.14219/jada.archive.1996.0239
  5. Yaegaki K, Coil JM. Examination, Classification, and treatment of halitosis Clinical Perspectives. J Can Dent Assoc 2000;66(5):257-261
  6. 이건수. 한국인의 구취실태에 대한 역학조사연구. 대한구강보건학회지 2005;29(3):368-384
  7. 허혜영, 신승철, 조자원, 박광식. 성인에서 구취실태와 요인들 간의 상관관계에 관한 연구. 대한구강보건학회지 2005;29(3):368-384
  8. 최재갑. 구취의 구강외 원인. 대한치과의사협회지 1998; 36(1):32-35
  9. Tonzetich J. Production and origin of oral malodor. A review of mechanisms and methods of analysis. J Periodontal 1977;48(1):13-20 https://doi.org/10.1902/jop.1977.48.1.13
  10. Yaegaki K, Suetaka, T. periodontal disease and precursors of oral malodorous component. J Dent 1989; 39: 733-741
  11. Eli I, Baht R, Koriat H, Rosenberg M. Self-perception of breath odor. J Am Dent Assoc 2001;132(5):621-626 https://doi.org/10.14219/jada.archive.2001.0239
  12. Spielman AI, Bivona P, Rifkin BR. Halitosis. A common oral problem. J Dent 1996;62(10):36-42
  13. 함동선, 홍정표. 구취와 구강위생과의 관계에 대한 예비 실험. 대한구강내과학회지 1998;23(3):271-274
  14. 조자원, 신승철, 서현석. 허세정기구의 형태에 따른 인공설태제거효과에 관한 비교실 연구. 대한구강보건학회지 2003;27(1):75-83
  15. Miyazaki H, Sakuo S, Katoh Y, Takehara T. Correlation between volatile sulfur compounds and certain oral health measurements in the general population. J Periodontol 1995;66(8):679-684 https://doi.org/10.1902/jop.1995.66.8.679
  16. 박종훈, 한경수, 김문규. 수종의 구취처치법의 구취감소 효과에 관한 연구. 대한구강내과학회지 2000;25(1): 41-49
  17. Kazor CE, Loesche WJ. Bacterial characterization of the dorsal tongue surface. Current Infectious Disease Reports 2003;5(3):220-226 https://doi.org/10.1007/s11908-003-0077-8
  18. Lee SK, Lee SW, Chung SC, Kim YK, Kho HS. Analysis of residual saliva and minor salivary gland secretion in patients with dry mouth. Arch Oral Biol 2002;47:637-641 https://doi.org/10.1016/S0003-9969(02)00053-5
  19. Tonzetich J, Jonson PW. Chemical analysis of thiol, disulphide and total sulphur content of human saliva. Arch Oral Biol 1977;22:125-131 https://doi.org/10.1016/0003-9969(77)90089-9
  20. 손원영, 전양현, 이진용, 조한국, 홍정표. 타액선 기능이 구취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대한구강내과학회지 1998;23(4):353-357
  21. Young K, Oxtoby A, Field EA. Halitosis: a review. Dental Update 1993;20:57-61
  22. Bosy A, Kulkarni GV, Rosenberg M, McCulloch CAG. Relationship of oral malodor to periodontitis: Evidence of independence in discrete subpopulations. J Periodontol 1994;65(1):37-46 https://doi.org/10.1902/jop.1994.65.1.37
  23. 예방치위생학 교재개발연구회. 예방치위생학실습. 서울, 2002, 고문사, pp. 60,120-121
  24. Yaegaki K, Sanada K. Biochemical and clinical factors influencing oral malodor in periodontal patients J Periodontol 1992;63:783-789 https://doi.org/10.1902/jop.1992.63.9.783
  25. Kazor CE. Background in the Microbiology and Treatment of oral malodor. In:Kazor CE. Microbiology and treatment of oral malodor. ProQuest Information and Learning Company;2003. pp. 1-60
  26. Loesche WJ, De Boever EH. Strategies to identify the main microbial contributors to oral malodour. In: Rosenberg M (ed). Bad breath: research perspectives. Ramot Publishing Tel Aviv University; 1995. pp. 41-54
  27. Morita M, Wang HL. Relationship between sulcular sulfide levels and oral malodor in subjects with periodontal disease. J Periodontol 2001;72(1):79-84. https://doi.org/10.1902/jop.2001.72.1.79
  28. 권진희, 장문택, 류성훈, 김형섭. 구취와 치주질환의 상관성에 관한 연구. 대한치주과학회지 2000;30(1):203-208
  29. Kaizu T, Tsunoda M, Aoki H, Kimura K. Analysis of volatile sulfur compounds in mouth air by gas chromatography. Bull Tokyo Dent coll 1978;19(2): 43-52
  30. 이채훈. 휘발성 황화합물과 주요 구취유발인자와의 관 련성에 관한 연구. 서울대학교대학원 치의학박사 학위 논문, 2003
  31. 한경수. 구취감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구강내과학회지 2002;27(2):255-265
  32. Amano A, Yoshida Y, Oho T, Koga T. Monitoring ammonia to assess halitosis. Oral Med 2002; 94(6): 692-696
  33. 지윤정. 치주상태에 따른 구취 요인분석에 관한 조사연구. 단국대학교 대학원 치의학석사 학위논문, 2004
  34. 장수경. 구취와 타액 내 아미노산의 상관성 비교 연구. 부산대학교 대학원 치의학석사 학위논문, 2004
  35. Sterer N, Bar-Ness R, Rosenberg M. $\beta$-galatosidase activity in saliva is associated with oral malodor. J Dent Res 2002;81(3):182-185 https://doi.org/10.1177/154405910208100308
  36. 박문수, 김영구, 정성창, 이승우. 한국인 구취발생 빈도에 관한 연구. 대한구강내과학회지 2001;26(2):107-114
  37. 김기은. 타액분비와 구강관리 및 구취와의 관계. 중앙간호논문집 2001;5(2);55-60
  38. Kazor CE, Loesche WJ. Longitudinal Oral Malodor Treatment Evaluation. Current Infectious Disease Reports 2003;5:110-134
  39. O'Reilly RA, Motley CH. Breath odor after disulfiram. JAMA 1997;238:2600 https://doi.org/10.1001/jama.238.24.2600
  40. 김재곤, 김영신, 백병주, 양연미. 타액 우식 관련 검사와 치아우식 경험과의 관계에 관한 연구. 대한소아치과학회지 2005;32(1):67-74
  41. 대한구강내과학회. 구강내과학개론. 서울, 2001, 신흥인터내셔날, pp. 64-67,128-133
  42. 강기호, 고명연, 고흥섭, 김관식, 김기석. 노인치과학. 서울, 2001, 지성출판사. pp. 96
  43. 김영구, 이승우, 정성창, 김형석. 구취측정에 관한 예비 연구. 대한구강내과학회지 1997;22(2):233-239
  44. 김기석. 구취의 원인질환. DI저널 월간의약정보 1992; 18(10):38-41
  45. 보건복지부. 2003년 국민구강건강실태조사. 2004, pp. 8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