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tle, Summary, Keyword: 우선이름

Search Result 58, Processing Time 0.055 seconds

A Study on the Fairy tale Narration System with Key-word Exchange (맞춤형 동화구연 시스템구연에 관한 연구)

  • Park, Won;Bae, Myung-Jin
    • Proceedings of the IEEK Conference
    • /
    • /
    • pp.819-822
    • /
    • 2000
  • 최근 유아기 아이들을 위한 교육매체의 발달로 각종 CD-ROM이나 테이프 등에서 성우의 목소리로 동화를 읽어주는 시스템이 많이 나와 있고, 또한 Web Book이 점차적으로 보편화가 되 가고 있다. 하지만 이런 획일적이고 균일화된 매체들은 아이들에게 금새 실증을 내게 하기 때문에 흥미 유발을 위해 동화의 주인공을 자기자신이나 친근한 사람의 이름 등으로 바꾸어 발성해 준다면 더욱 친근감 있게 받아들일 것이다. 본 논문에서는 기존의 성우가 발성하는 동화의 주인공 이름을 Test화자가 새로운 이름으로 발성을 해주면 기존 성우의 목소리패턴으로 바꾸어 동화를 읽어주는 시스템에 대해서 제안하고자 한다. 우선 Test화자가 발성한 목소리를 성우의 목소리로 바꾸어 주기 위해서 기존의 성우가 발성한 동화주인공 이름과 Test화자가 발성한 이름과의 운율패턴을 비교하여 성우의 운율패턴에 일치시키고 성우의 목소리 패턴으로 변경된 새로운 주인공의 이름만을 기존의 동화 DB에 삽입하였다. 또한 에너지 패턴조절은 기존의 성우가 발성한 기준패턴에 근사화 시켰고 끝점을 스므딩 시킴으로써 자연스런 발성이 되게 만들어주었다. 결과적으로 Mos Score가 3.873로 비교적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 PDF

A Study on the Considerations in Constructing BIBFRAME by Analyzing BIBFRAME 2.0 (BIBFRAME 2.0 특징 분석 및 BIBFRAME 구축시 고려사항에 관한 연구)

  • Lee, Mihwa
    • Journal of Korean Library and Information Science Society
    • /
    • v.48 no.4
    • /
    • pp.107-127
    • /
    • 2017
  • This study is to suggest the considerations in constructing BIBFRAME by analyzing change feature of BIBFRAME 2.0 under recognizing the needs of the detailed methods for BIBFRAME construction in Korea through literature review as research methods. First, it is to add or to describe expression level as the core entity in BIBFRAME 2.0. Second, it is to extend classes and properties as BIBFRAME vocabulary to reflect the RDA elements by testing the various materials. Third, preferred title and preferred name is to be described in BIBFRAME and Korean Cataloging Rules related to authorized access point is to be regulated. This study could contribute to develop BIBFRAME development and revision under revising BIBFRAME vocabularies ongoing.

머리의 기운 구멍으로 숨쉬기 - 뇌호흡 수련법

  • 단학선원 홍보부
    • The Monthly Diabetes
    • /
    • /
    • pp.56-57
    • /
    • 2000
  • 우리의 뇌가 위치한 머리에도 많은 경락이 흐르고 중요한 혈자리들이 자리잡고 있다. 뇌호흡을 잘 하기 위해서는 머리에 있는 혈로 숨쉬는 법을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머리혈로 숨쉬기는 짧은 시간에 기운을 많이 받을 수 있는 아주 기초적인 수련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머리의 혈자리 이름을 외워두고 정확한 위치를 알아두는 것이 의식을 집중하는데 도움이 된다.

  • PDF

건설안전 리포트 - 답십리 '안전 보금자리'로 탈바꿈하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답십리16재개발현장

  • Yeon, Seul-Gi
    • The Safety technology
    • /
    • no.180
    • /
    • pp.12-14
    • /
    • 2012
  • 서울시 동대문구에 위치한 답십리동(踏十里洞). 이곳 명칭은 조선 초기 무학대사(無學大師)가 왕도를 정하려고 도성에서 10리 떨어진 곳을 밟았다는 전설에서 유래됐다. 이 때문일까. 답십리는 조선왕조 500년 동안 한성부에 속해 있을 정도로 서울 동북권에서 지리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이런 답십리가 최근에 재탄생을 준비하고 있다. 답십리 뉴타운 건설이 한창 진행 중인 것이다. 이곳은 서울 도심권에 위치해 있으면서도 교통요지로 이름이 높은 청량리가 인접해 있어 여느 뉴타운 지역보다 많은 이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그 가운데에도 답십리16 재개발현장에 대한 이목은 남다르다. 국내 굴지의 건설사인 삼성물산이 리딩사로 시공을 담당하는 것만으로도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청량리역과 신답역, 답십리역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와 가깝다는 교통의 편의성 때문에도 주목을 받고 있다. 아울러 주변에는 청계천, 답십리공원 등 녹지공간도 풍부해 생활여건이 쾌적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그만큼 재개발이 완료되면 삼성물산의 브랜드 타운이 형성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큰 것이다. 이처럼 건설사의 이름이 걸린 만큼 이곳 현장에서는 당연히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 답십리16재개발현장에서는 어떤 안전활동이 전개되고 있는지 살펴봤다.

  • PDF

A Study on the Description of Archives Name by Controlled Access Point in Ontology (기록물 생산기관명 접근점 제어 온톨로지 기술에 관한 연구)

  • Kang, Hyen Min
    •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for information Management
    • /
    • v.35 no.3
    • /
    • pp.147-164
    • /
    • 2018
  • This study defined the name of records producing institution as the unique preferred form of access point which has same identification and same entity by using Standard Administration Code, and also described the name of records producing institution which has various name form as formal-name form of access point, which has same identification and same entity. This study make us be able to identify and access to all of the records that institution, has same identification and same entity, has produced. And the mechanic, I designed by ontology would make reinforce 'the principle of provenance' and 'respect for orignal order' and make user satisfy in useability of archives and expanded retrieval results.

A Study on the Applicability of ISNI for Authority Control (전거제어를 위한 국제표준이름식별자(ISNI)의 활용가능성에 관한 연구)

  • Lee, Mihwa
    •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for information Management
    • /
    • v.31 no.3
    • /
    • pp.133-151
    • /
    • 2014
  •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concept of ISNI and to find its availability in authority control, realizing importance of ISNI as the bridge identifier including all the information media content industries. ISNI is needed for global and comprehensive name authority control as the bridge identifier for the identification of public identities of parties involved throughout the information media content industries in the creation, production, management and content distribution chains. First of all, it was to inquire ISNI concept, goal, terms and definitions, structure and syntax, allocation of ISNI, administration of the ISNI system, and metadata. Next, it was to suggest the applicability of ISNI in authority control. First, it should be needed to consider in applying ISNI for cooperative authority control. It is possible to interactively use the authority data created in library and other information industries area by constructing KISNI system. Second, it is possible to construct linked data by linking various identifier through ISNI identifier as bridge identifier. Third, it is needed to develop KORMARC for describing ISNI identifier in KORMARC bibliographic and authority record.

On bi(必, necessity) and xianzhi(先知, a priori knowledge) of Mojing (『묵경』에 있어서 '선지(先知)'와 '필(必)' 개념의 문제)

  • Chong, Chaehyun
    • (The)Study of the Eastern Classic
    • /
    • no.35
    • /
    • pp.275-295
    • /
    • 2009
  • The aim of this paper is to reject Graham's interpretation of bi (必) and xianzhi (先知) of Later Mohists' Mojing ("墨經") as logical necessity and a priori knowledge respectively. Graham's interpretations of them are based on his beliefs that Mojing distinguishes lun (論), the art of description from bian (辯), the art of inference in the Mohist disciplines and that the latter art should be seen as such a rigorous proof as Euclidean geometry even though it is not a Western formal logic. His beliefs also start from his distinguishing 'knowledge of names' from 'knowledge of conjunction of names and objects' according to the objects of knowledge. In my reading, the art of description and the art of inference, however, can't be sharply distinguished each other in Mojing and bi and xianzhi should be taken as suggesting both a normative necessity and an empirical necessity. A normative necessity is derived from 'normative theory of definition' which comes form the theory of rectification of names in China. The normative theory of definition, unlike the descriptive theory of definition, defines terms normatively rather than descriptively. For example, although such a definition of father, 'father is beneficient', has the form of being descriptive, but it actually is prescriptive and therefore means 'father should be beneficient'. Through this normative theory of definition, empirical knowledge, as long as it is a knowledge, is seen as necessary and so can't be wrong. To conclude, for Mohists an empirical knowledge is always a basis of an inferential knowledge or a priori knowledge, so Mohists' a priori knowledge is not really a fundamental knowledge and its necessity therefore is nothing but both a normative necessity and an empirical necessity.

공간클럽(05)

  • Lee, Jae-Hun
    • Korean Architects
    • /
    • no.10
    • /
    • pp.84-90
    • /
    • 2003
  • 건축공간에 대해 막연히 동경하며, 좋은 건축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시간을 기억해본다. 그다지 손에 잡히는 것이 없어 보인다. 어찌보면 건축주의 요구와 구조, 기능, 설비, 건축비의 문제에 매달려 좋은 건축공간이 가져야할 모습을 마지막까지 지키지 못한 경우가 많다. 그러나 건축가에게 꿈같은 것은 이 세상에 존재해본 적이 없는 나만이 만들어낸 건축공간일 것이다. 그것은 영원한 건축가의 꿈이며, 누가 뭐라고 하더라도 건축인이 건축적 삶을 사는 근거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근래, 건축공간에 우선하여 형태적 유희나 재료의 표현, 프로덕션의 즐거움 자체에 의미를 두는 경향이 보여지기도 하지만, 건축이 존재하는 고유한 영역은 결국 공간이라는 것에 모두 공감하리라고 생각된다. 젊은 시절 건축공간에 대한 향수를 달래며, 잊혀져가는 건축공간의 가치를 새롭게 일으키고자 공간클럽이라는 이름으로 건축공간에 대한 이런 저런 얘기를 던지려고 한다. 더러는 일반적인 이야기도 있겠지만, 소주제를 통해 건축공간을 전혀 새롭게 볼 수 있는 시각의 존재를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PDF

공간클럽(07)

  • Lee, Jae-Hun
    • Korean Architects
    • /
    • no.12
    • /
    • pp.54-63
    • /
    • 2003
  • 건축공간에 대해 막연히 동경하며, 좋은 건축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시간을 기억해본다. 그다지 손에 잡히는 것이 없어 보인다. 어찌보면 건축주의 요구와 구조, 기능, 설비, 건축비의 문제에 매달려 좋은 건축공간이 가져야할 모습을 마지막까지 지키지 못한 경우가 많다. 그러나 건축가에게 꿈같은 것은 이 세상에 존재해본 적이 없는 나만이 만들어낸 건축공간일 것이다. 그것은 영원한 건축가의 꿈이며, 누가 뭐라고 하더라도 건축인이 건축적 삶을 사는 근거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근래, 건축공간에 우선하여 형태적 유희나 재료의 표현, 프로덕션의 즐거움 자체에 의미를 두는 경향이 보여지기도 하지만, 건축이 존재하는 고유한 영역은 결국 공간이라는 것에 모두 공감하리라고 생각된다. 젊은 시절 건축공간에 대한 향수를 달래며, 잊혀져가는 건축공간의 가치를 새롭게 일으키고자 공간클럽이라는 이름으로 건축공간에 대한 이런 저런 얘기를 던지려고 한다. 더러는 일반적인 이야기도 있겠지만, 소주제를 통해 건축공간을 전혀 새롭게 볼 수 있는 시각의 존재를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PDF

공간클럽(06)

  • Lee, Jae-Hun
    • Korean Architects
    • /
    • no.11
    • /
    • pp.100-107
    • /
    • 2003
  • 건축공간에 대해 막연히 동경하며, 좋은 건축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시간을 기억해본다. 그다지 손에 잡히는 것이 없어 보인다. 어찌보면 건축주의 요구와 구조, 기능, 설비, 건축비의 문제에 매달려 좋은 건축공간이 가져야할 모습을 마지막까지 지키지 못한 경우가 많다. 그러나 건축가에게 꿈같은 것은 이 세상에 존재해본 적이 없는 나만이 만들어낸 건축공간일 것이다. 그것은 영원한 건축가의 꿈이며, 누가 뭐라고 하더라도 건축인이 건축적 삶을 사는 근거를 만들어 주는 것이다. 근래, 건축공간에 우선하여 형태적 유희나 재료의 표현, 프로덕션의 즐거움 자체에 의미를 두는 경향이 보여지기도 하지만, 건축이 존재하는 고유한 영역은 결국 공간이라는 것에 모두 공감하리라고 생각된다. 젊은 시절 건축공간에 대한 향수를 달래며, 잊혀져가는 건축공간의 가치를 새롭게 일으키고자 공간클럽이라는 이름으로 건축공간에 대한 이런 저런 얘기를 던지려고 한다. 더러는 일반적인 이야기도 있겠지만, 소주제를 통해 건축공간을 전혀 새롭게 볼 수 있는 시각의 존재를 드러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