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itle/Summary/Keyword: 라이프니츠

Search Result 14, Processing Time 0.04 seconds

현대논리학적 단초들을 중심으로 한 라이프니츠 논리학의 이해

  • Ha, Byeong-Hak
    • Korean Journal of Logic
    • /
    • v.2
    • /
    • pp.91-118
    • /
    • 1998
  • 라이프니츠는 일반적으로 현대논리학의 선각자라고 부른다. 그래서 라이프니츠 논리학에서는 현대 논리학을 이해함에 있어서 중요한 단초들을 발견할 수 있다. 라이프니츠의 논리학을 대표하는 개념으로는 흔히 보편수학, 보편기호학 그리고 논리연산학을 들곤한다. 라이프니츠의 보편수학의 이념은 연대 논리학이 논리학과 수학의 통일에서 출발할 수 있는 결정적인 근거를 제공했다. 이러한 현대 논리학의 출발에 있어서는 상이한 두 입장을 발견할 수 있는데, 부울, 슈레더의 논리대수학과 프레게의 논리학주의가 바로 그것이다. 이 두 입장은 "논리학과 수학의 통일"에 있어서는 공통적인 관심을 보이지만, 논리학의 본질을 라이프니츠의 보편기호학에서 찾느냐 또는 라이프니츠의 논리연산학에서 찾느냐에 따라 상이한 입장을 취한다. 이외에도 보편과학이나 조합술을 이해하지 않고는 라이프니츠 논리학에 대한 총체적인 시각을 갖기 힘들다. 이 두 개념은 특히 타과학이나 과학적 방법론과 관련지어 논리학이란 과연 무엇인가라는 논리철학적인 조명에 있어서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 PDF

라이프니츠의 법칙과 헤세이티즘(Haecceitism)

  • Son, Byeong-Hong
    • Korean Journal of Logic
    • /
    • v.2
    • /
    • pp.35-61
    • /
    • 1998
  • 개최들의 개별화를 위한 대표적인 법칙으로 간주되고 있는 라이프니츠의 법칙은 철학에서만 아니라 수학이나 논리학과 같은 순수과학에서도 중요한 법칙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에 들어서 라이프니츠의 법칙은 그 논리적 위상과 관련하여 심각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러한 논란의 근본적 원인은 칸트나 블랙과 같은 철학자들에 의해 라이프니츠의 법칙이 적용되지 않을 기능성을 보이는 반례가 제시되었고, 많은 철학자들이 이에 동조한 데에서 찾을 수 있다. 라이프니츠의 법칙의 논리적 위상과 관계된 철학자들의 입장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된다. 첫 번째 입장은 블랙 등에 의해 제시된 예들을 라이프니츠의 법칙에 대한 정당한 반례로 간주하는 입장이고, 두 번째 입장은 이러한 예들은 리이프니츠의 법칙에 대한 반례로 간주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두 번째 입장을 쥐이는 대표적 철학자는 헷킹이다. 헷킹은 시공간에 대한 인습주의에 입각하여 블랙 등에 의해 제시된 예는 완전한 가능성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고 라이프니츠의 법칙은 가능세계에 대한 메타 원칙으로 간주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본고에서 필자는 리이프니츠의 법칙을 옹호하려는 헷킹의 시도는 성공적이지 못하고, 또한 블랙 등에 의해 제시된 예들은 라이프니츠의 법칙에 대안 정당한 반례로 간주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개진하고 있다. 필자가 이러한 입장을 취하게 된 것은 헷킹의 입장은 논리적 기능성과 물리적 기능성 사이의 구별을 어렵게 한다는 문제점 이외에도 가능세계 의미론과 관련된 중요한 문제점들을 야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능세계 의미론과 관련된 문제점은 이러한 시도는 가능세계 의미론에 입각한 양상명제들의 해석의 범위를 제한하게 만들고 De-Re 양상명제에 대한 해석을 위해 필수적인 헤세이티즘의 수용을 불가능하게 한다는 것이다.

  • PDF

A Study on Leibniz's Ideas about Analysis (라이프니츠의 분석법에 관한 고찰)

  • Kim, Sung-Joon
    • Journal for History of Mathematics
    • /
    • v.19 no.4
    • /
    • pp.81-96
    • /
    • 2006
  • This paper aims to review Leibniz's analytic ideas in his philosophy, logics, and mathematics. History of analysis in mathematics ascend its origin to Greek period. Analysis was used to prove geometrical theorems since Pythagoras. Pappus took foundation in analysis more systematically. Descartes tried to find the value of analysis as a heuristics and found analytic geometry. And Descartes and Leibniz thought that analysis was played most important role in investigating studies and inventing new truths including mathematics. Among these discussions about analysis, this paper investigate Leibniz's analysis focusing to his ideas over the whole of his studies.

  • PDF

Leibniz Crossing Borders (탈경 계인' 라이프니츠)

  • Park, Chang-Kyun
    • Journal for History of Mathematics
    • /
    • v.21 no.4
    • /
    • pp.49-60
    • /
    • 2008
  • When a man is called a person crossing borders(PCB), he is a man who pursues communication, coexistence and combination beyond visible and/or invisible borders of nations and disciplinaries. This paper examines Leibniz as a PCB in his life and learning, and how his metaphysics, the pre-established harmony, enabled him to be a PCB.

  • PDF

Leibniz's concept of infinite and infinitely small and arithmetic of infinite (라이프니츠의 무한과 무한소의 개념과 무한의 연산)

  • Lee, Jin-Ho
    • Journal for History of Mathematics
    • /
    • v.18 no.3
    • /
    • pp.67-78
    • /
    • 2005
  • In this paper we deals with Leibniz's definition of infinite and infinitely small quantities, infinite quantities and theory of quantified indivisibles in comparison with Galileo's concept of indivisibles. Leibniz developed 'method of indivisible' in order to introduce the integrability of continuous functions. also we deals with this demonstration, with Leibniz's rules of arithmetic of infinitely small and infinite quantities.

  • PDF

Leibniz and ginseng (라이프니츠와 인삼)

  • Sul, Heasim
    • Journal of Ginseng Culture
    • /
    • v.1
    • /
    • pp.28-42
    • /
    • 2019
  • What is unknown about Leibniz (Gottfried Wilhelm Leibniz, 1646~1716), a great philosopher and mathematician, is that he inquired about ginseng. Why Leibniz, one of the leading figures of the Enlightenment, became interested in ginseng? This paper excavates Leibniz's references on ginseng in his vast amount of correspondences and traces the path of his personal life and cultural context where the question about ginseng arose. From the sixteenth century, Europe saw a notable growth of medical botany, due to the rediscovery of such Greek-texts as Materia Medica and the introduction of a variety of new plants from the New World. In the same context, ginseng, the renowned panacea of the Old World began to appear in a number of European travelogues. As an important part of mercantilistic projects, major scientific academies in Europe embarked on the researches of valuable foreign plants including ginseng. Leibniz visited such scientific academies as the Royal Society in London and $Acad{\acute{e}}mie$ royale des sciences in Paris, and envisioned to establish such scientific society in Germany. When Leibniz visited Rome, he began to form a close relationship with Jesuit missionaries. That opportunity amplified his intellectual curiosity about China and China's famous medicine, ginseng. He inquired about the properties of ginseng to Grimaldi and Bouvet who were the main figures in Jesuit China mission. This article demonstrates ginseng, the unnoticed subject in the Enlightenment, could be an important clue that interweaves the academic landscape, the interactions among the intellectuals, and the mercantilistic expansion of Europe in the late 17th century.

개체의 변화와 시간적 부분(Temporal Part)

  • Son, Byeong-Hong
    • Korean Journal of Logic
    • /
    • v.5 no.2
    • /
    • pp.23-38
    • /
    • 2002
  • 시간에 따른 개체의 변화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한 개체가 다른 시간에 서로 다른 속성을 소유할지라도 동일한 하나의 개체로 취급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러한 사실은 개체의 개별화를 위한 라이프니츠의 법칙에 적용될 경우 모순을 야기한다. 개체의 변화와 관련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 시도한 가장 대표적인 이론은 루이스의 이론이라 할 수 있다. 루이스는 개체의 변화와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려한 시도는 e-존속이론과 p-존속이론으로 구분되는데 자신의 이론인 p-존속이론만이 개체의 변화와 관련된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라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필자의 생각으로는 그의 이론도 시공 속에서의 개체들의 변화에 대한 실질적인 설명을 포기한 것으로 보이고 시간적 부분이란 설명되지 않은 형이상학적 개념을 도입하고 있다는 결정적 약점을 안고 있다.

  • PDF

논리적인 것과 논리-외적인 것

  • Park, Woo-Seok
    • Korean Journal of Logic
    • /
    • v.2
    • /
    • pp.7-33
    • /
    • 1998
  • 최근 에체멘디는 초과생성과 미달생성의 문제를 들어 타르스키의 모델이론적 논리적 귀결의 정의의 외연적 적합성을 공격하였다. 그러한 공격의 기저에는 우연성 문제가 도사리고 있다고 보이고, 실질적으로 타르스키류의 정의를 적용함에 있이 무만 공리를 통해 논리외적 요소기 개입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 그의 근본적 가정이라 생각된다. 이 글에서는 무한 공리가 논리적 진리일 기능성을 조심스레 타진이고, 논리상항과 비논리상항을 기리는 문제가 에체멘디가 생각하듯 신화가 아니라 논리적인 것과 논리외적인 것을 구별하는 문제와 동일한, 진정한 철학적 문제임을 보이는 데 노력한다.

  • PDF

Historical Background for Derivation of the Differential Equation mẍ+kx = f(t) (미분방정식 mẍ + kx = f(t)의 역사적 유도배경)

  • Park, Bo-Yong
    • Transactions of the Korean Society for Noise and Vibration Engineering
    • /
    • v.21 no.4
    • /
    • pp.315-324
    • /
    • 2011
  • This paper presents a historical study on the derivation of the differential equation of motion for the single-degree-of-freedom m-k system with the harmonic excitation. It was Euler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vibration theory who tackled the equation of motion for that system analytically, then gave the solution of the free vibration and described the resonance phenomena of the forced vibration in his famous paper E126 of 1739. As a result of the chronological progress in mechanics like pendulum condition from Galileo to Euler, the author asserts two conjectures that Euler could apply to obtain the equation of motion at that time.

The Anaphoric Theory of Reference and Objections Against It (지칭의 대용어 이론과 이에 대한 비판들)

  • Lee, Byeongdeok
    • Korean Journal of Logic
    • /
    • v.18 no.2
    • /
    • pp.217-241
    • /
    • 2015
  • Brandom upholds the anaphoric theory of reference. On this theory, reference is a relation of anaphoric dependence between linguistic items rather than a substantial relation between linguistic items and non-linguistic objects. In addition, 'refers' is a pronoun-forming operator, which is used to form anaphorically indirect descriptions such as 'the one referred to as "Leibniz"'. Recently, Arbid $B{\aa}ve$ raises three objections against this theory. First, the anaphoric theory distinguishes between ordinary descriptions and anaphorically indirect descriptions in terms of iterability. But this condition is not an adequate ground for asserting that anaphorically indirect descriptions form a distinctive semantic category. Second, sentences containing a pronoun such as 'he' and sentences containing an anaphorically indirect description such as 'the one referred to as "Leibniz"' have different modal statuses. Consequently, indirect descriptions are semantically different from paradigmatic anaphors. Third, on the anaphoric theory, expressions of the form 'a' and the corresponding indirect descriptions of the form 'the one referred to as "a"' are intersubstitutable. But we can make an equivalent claim by using the more general semantic concepts such as equivalence and intersubstitutability, instead of using notions such as 'anaphor' and 'antecedent'. So the anaphoric theory is explanatorily idle. In this paper I argue that these objections do not pose a serious problem for the anaphoric theory of reference. I argue thereby that the anaphoric theory of reference is a promising theory which provides us with the right understanding of the expression 'refers'.

  • 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