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Lee Ungno (1904-1989)'s Theory of Painting and Art Informel Perception in the 1950s

이응노(1904~1989)의 회화론과 1950년대 앵포르멜 미술에 대한 인식

  • Lee, Janghoon (Department of Archaeology and Art History, Korea University)
  • 이장훈 (고려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 Received : 2019.03.25
  • Accepted : 2019.05.10
  • Published : 2019.06.30

Abstract

Among the paintings of Goam Lee Ungno (1904-1989), his works of the 1960s in Paris have been evaluated as his most avant-garde works of experimenting with and innovating objects as an artist. At that time, his works, such as Papier Colle and Abstract Letter, were influenced by abstract expressionism and Western Art Informel, illustrating his transformation from a traditional artist into a contemporary artist. An exhibition, which was held prior to his going to Paris in March 1958, has received attention because it exhibited the painting style of his early Informel art. Taking this into consideration, this study was conducted by interpreting his work from two perspectives; first, that his works of 1958 were influenced by abstract expressionism and Art Informel, and, second, that he expressed Xieyi (寫意) as literati painting, focusing on the fact that Lee Ungno first started his career adopting this style. In this paper, I aimed to confirm Lee Ungno's recognition of Art Informel and abstract painting, which can be called abstract expressionism. To achieve this, it was necessary to study Lee's painting theory at that time, so I first considered Hae-gang Kim Gyu-jin whom Lee Ungno began studying painting under, and his paintings during his time in Japan. It was confirmed that in order to escape from stereotypical paintings, deep contemplation of nature while painting was his first important principle. This principle, also known as Xieyi (寫意), lasted until the 1950s. In addition, it is highly probable that he understood the dictionary definition of abstract painting, i.e., the meaning of extracting shapes from nature according to the ideas which became important to him after studying in Japan, rather than the theory of abstract painting realized in Western paintings. Lee Ungno himself also stated that the shape of nature was the basis of abstract painting. In other words, abstractive painting and abstract painting are different concepts and based on this, it is necessary to analyze the paintings of Lee Ungno. Finally, I questioned the view that Lee Ungno's abstract paintings of the 1950s were painted as representative of the Xieyi (寫意) mind of literary art painting. Linking traditional literary art painting theory directly to Lee Ungno, who had been active in other worlds in space and time, may minimize Lee Ungno's individuality and make the distinction between traditional paintings and contemporary paintings obscure. Lee Ungno emphasized Xieyi (寫意) in his paintings; however, this might have been an emphasis signifying a great proposition. This is actually because his works produced in the 1950s, such as Self-Portrait (1956), featured painting styles with boldly distorted forms achieved by strong ink brushwork, a style which Lee Ungno defined as 'North Painting.' This is based on the view that it is necessary to distinguish between Xieyi (寫意) and 'the way of Xieyi (寫意) painting' as an important aspect of literary art painting. Therefore, his paintings need a new interpretation in consideration of the viewpoint that he represented abstract paintings according to his own Xieyi (寫意) way, rather than the view that his paintings were representations of Xieyi (寫意), or rather a succession of traditional paintings in the literary artist's style.

References

  1. 강민기, 2009, 1930-1940년대 한국 동양화가의 일본화풍 미술사논단 29, 한국미술연구소, pp.237-238
  2. 강영주, 2017, 조선시대 묵란화 연구, 고려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박사학위논문, pp.318-328
  3. 고암미술연구소 엮음, 2000, 고암 이응노, 삶과 예술, 얼과알
  4. 김경연, 1993, 1950년대 한국 수묵화의 추상적 경향,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사학위논문, p.46
  5. 김병기, 1953, 추상회화의 문제 사상계 6, pp.175-176
  6. 김병기, 1930년대 일본 화단과 전위미술 한겨레 2017.5.25
  7. 김병기, 상파울루 비엔날레 첫 한국인 심사위원 한겨레 2017.10.20
  8. 김상엽.황정수 편저, 2005, 경매된 서화, 시공아트, pp.371-373
  9. 김소연, 2007, 首雲 金龍洙와 한국 근대 신남화풍 도입 미술사논단 25, 한국미술연구소, pp.151-175
  10. 김소영, 2008, 동강 정운면의 생애와 회화세계 호남문화연구 43, 호남학연구원, p.145
  11. 김영기, 고암의 인간과 그 예술: 그의 도불전에 즈음하여 서울신문 1958.3.19
  12. 김학량, 1994, 고암 이응로의 삶과 그림: 도불 이전의 전기 그림 세계,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사학위논문
  13. 김학량, 1995, 고암 이응노(1904-89)의 前期 그림 세계(1923-58) 한국근현대미술사학 2,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p.159
  14. 김학량, 2014, 이응노 회화 연구, 명지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박사학위논문, p.207
  15. 김현화, 1999, 20세기 미술사 - 추상미술의 창조와 발전, 한길아트, p.9
  16. 도미야마 다에코 정리, 이원혜 옮김, 1994, 이응노 - 서울.파리.도쿄, 삼성미술문화재단, pp.69-166
  17. 문정희, 2018, 모더니즘 '서체추상'과 이응노 미술사논단 47, 한국미술연구소, pp.231-254
  18. 박은수, 2009, 근대기 동아시아의 문인화 담론 연구 한국근현대미술사학 20,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p.42
  19. 박정욱, 2001, 만남과 화해의 미학, 이응노의 작품세계 고암논총 1, 얼과알, pp.91-123
  20. 박지혜, 2015, 1910年代 日本 近代 畵壇의 新南畵 談論과 實際,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사학위논문, pp.41-59
  21. 박지혜, 2017, '新南畵'의 성립과 전개 미술사연구 32, 미술사연구회, pp.242-272
  22. 박파랑, 2017, 1950-60년대 한국 동양 화단의 추상미술 수용과 전개: 전후 일본 미술계와의 관계를 중심으로, 홍익대학교 미술사학과 박사학위논문, pp.86-121
  23. 박파랑, 2018, 1950년대 동양 화단의 앵포르멜 미술과 書 미술사학 35, 한국미술사교육학회, pp.257-275
  24. 변영섭, 2013, 문인화, 그 이상과 보편성, 북성재, pp.65-74
  25. 서정희, 2007, 고암 이응노 대나무 그림 연구, 명지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석사학위논문
  26. 이응노, 1956, 동양화의 감상과 기법, 문화교육출판사, pp.10-43
  27. 이중희, 2010, 일본 근현대 미술사, 예경, p.109
  28. 정무정, 2011, 한국미술에 있어서 '모더니즘'의 의미와 특징 한국근현대미술사학 22, 한국근현대미술사학회, p.67
  29. 정무정, 2014, 파리의 앵포르멜 미술과 아시아 파리 앵포르멜 미술을 만나다(도록), 이응노미술관, pp.118-120
  30. 정형민, 1994, 서구 모더니즘 수용과 전개에 따른 한국 전통회화의 변모 조형 17, 조형연구소, p.10
  31. 정형민, 2011, 근현대 한국미술과 동양 개념,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pp.102-104
  32. 최경현, 2018, 석재 서병오(1862-1936)의 1889년작 난죽석도 연구 문화재 51권 제4호, 국립문화재연구소, pp.8-10
  33. 홍선표, 2017, 한국화의 현대화 담론과 이응노 미술사논단 44, 한국미술연구소, pp.59-77
  34. 황빛나, 2006, 小室翠雲의 생애와 화풍 미술사논단 22, 한국미술연구소, pp.243-277
  35. 황빛나, 2014, 신문 매체를 통해 본 한국 근대 화단과 '南畵' 미술사논단 38, 한국미술연구소, pp.237-261
  36. 황빛나, 2015, '南畵' 탄생 - 용어의 성립 시기 및 개념 변천에 관한 小考 미술사논단 41, 한국미술연구소, pp.191-211
  37. 이응노미술관 편, 2000, 42년 만에 다시 보는 이응노 도불전,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38. 이응노미술관 편, 2001, 60년대 이응노 추상화,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39. 이응노미술관 편, 2002, 이응노 대나무 그림전,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40. 이응노미술관 편, 2008, 기록의 조각 시간의 퍼즐: 고암 이응노 자료전,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41. 이응노미술관 편, 2014, 파리 앵포르멜 미술을 만나다: 이응노, 한스 아르퉁, 피에르 술라주, 자오우키,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42. 이응노미술관, 2014, 서독으로 간 에트랑제, 이응노,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