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Influential Factors of Social Relation on the Change in the Depression Level of Elderly -Longitudinal Analysis using a Latent Growth Model

노인의 사회적관계 요인이 우울 궤적에 미치는 영향 -잠재성장모형을 이용한 종단연구

Kim, Jin-hun
김진훈

  • Received : 2019.04.11
  • Accepted : 2019.06.07
  • Published : 2019.07.28

Abstract

Although social relation factors are confirmed to be closely associated with the depression level of the elderly through the preceding studies, there has been no specific study on subfactors of social relation that influence the trajectory of depression level. Considering such limitation, this study aims to analyze influencing subfactors of social relation on the trajectory of depression of the elderly. The 3rd, 4th, 5th, and 6th-year data of the Korean Longitudinal Survey of Ageing (KLoSA), which were provided by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KEIS), were used in this study and 2,484 people aged 65 and over who responded to all the four-session surveys were used as final analysis subjects. In the result of the longitudinal study on depression level of the elderly aged 65 and over, the individual depression level was confirmed become lowered over time, showing a positive change. Also, the conditional model of Latent Growth Modeling (LGM) was applied to identify specific social network factors that influence the longitudinal change of depression level of the elderly. In the result of the analysis, it was found that initial value of depression of the elderly was influenced by whether they have a spouse or not, number of household member, meeting with close people, whether they do economic activity or not, whether they have a religion or not, etc. and the rate of change in depression of the elderly was influenced by number of household member, meeting with close people, expectation about life, etc. Through above results, this study suggests a need for specific programs and supports to continuously lower the depression level of the elderly.

Keywords

Elderly;Social Relation Factors;Depression;Longitudinal Analysis

References

  1. 김진훈, 고보선, "노인 가구 소비유형별 삶의 만족도 결정요인," 노인복지학회, 제71권, 제4호, pp.477-502, 2016.
  2.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및 세대현황, 2019.
  3. 이민숙, 김나영, "노인의 사회적 지지와 우울에 관한 연구," 임상사회사업연구, 제4권, 제1호, pp.161-176, 2007.
  4. P. E. Greenberg, R. C. Kessler, H. G. Birnbaum, S. A. Leong, S. W. Lowe, and P. A. Berglund, "The economic burden of depression in the united states: How did it change between 1990 and 2000," Journal of Clinical Psychiatry, Vol.64, No.12, pp.1465-1475, 2003. https://doi.org/10.4088/JCP.v64n1211
  5. 최지민, 황선영, 김순은, "사회적 관계망과 고령자의 문제: 성별과 사회관계망 간 상호작용의 정책적 활용," 정책분석평가학회보, 제25권, 제4호, pp.83-114, 2013.
  6. 김진훈, "노인 가구 노인의 삶의 만족도 변화에 미치는 영향 요인-잠재성장모형을 이용한 종단연구,"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제19권, 제1호, pp.339-349, 2019.
  7. Beck, Depression Inventory, Philadelphia: Center for Cognitive Therapy, 1978.
  8. 고민석, 서인균, "노인의 건강상태가 스트레스와 우울에 미치는 영향과 사회적 지지의 조절효과," 대한보건연구, 제37권, 제1호, pp.1-14, 2011.
  9. 질병관리본부, 2017 국민건강통계, 국민건강영양조사 제7기 2차년도, 2018.
  10. 전혜정, 김명용, "노년기 취업이 우울에 미치는 종단적 영향의 성차," 韓國老年學, 제34권, 제2호, pp.315-331, 2014.
  11. 김봉균, 하연주, 최송식, "노인의 우울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에 관한 종단적 연구: 신체적․심리적․사회적요인을 중심으로," 韓國老年學, 제34권, 제1호, pp.115-132, 2014.
  12. 김진현, "노년기 사회자본의 차이가 우울궤적에 미치는 영향," 한국사회복지학, 제67권, 제3호, pp.181-201, 2015.
  13. 이가현, 정성창, 장승민, "노년기 부부의 관계만족도와 우울의 종단적 변화 사이의 관련성: 이자성장 행위자-상대방 상호의존 모형의 적용," 조사연구, 제18권, 제4호, pp.25-59, 2017.
  14. 이난희, 방기현, 송혜숙, "종단자료를 활용한 우리나 라 노인의 우울 변화요인 분석," 대한보건연구, 제43권, 제3호, pp.13-25, 2017.
  15. J. S. Norbeck, A. M. Lindsy, and V. L. Carrieri, "The development of an instrument to measure social support," Nursing Research, Vol.30, pp.264-269, 1981.
  16. 장수지, "노년기 사회적 관계망의 구조적, 기능적 측면과 주관적 삶의 질의 관계," 사회과학연구, 제26권, 제1호, pp.75-100, 2010.
  17. 강소랑, 문상호, "가족관계 사회자본이 중, 고령자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한국행정학보, 제46권, 제3호, pp.271-298, 2012.
  18. 김태면, 노인들의 사회적 지지가 건강행태 및 건강수준에 미치는 영향, 충남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5.
  19. 이인정, "노년기 전기와 후기의 차이에 관한 연구," 한국노년학, 제19권, 제3호, pp.35-50, 1999.
  20. 한혜경, 이유리, "독거노인의 정신건강 수준과 영향요인," 한국노년학, 제29권, 제3호, pp.805-822, 2009.
  21. 정순둘, 문진영, 김성원, "고령은퇴자의 사회적 관계망과 은퇴만족도 관계 연구," 한국노년학, 제30권, 제4호, pp.1145-1161, 2010.
  22. 임소영, 강민아, 조성일, "한국 노인의 사회관계망 유형과 건강상태의 관계: 남녀 집단별 분석," 노인복지연구, 제59권, 제1호, pp.281-308, 2013.
  23. 임은의, 문현정, 임세현, "사회활동을 하는 농촌 노인의 사회적 관계망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지역사회연구, 제22권, 제3호, pp.89-109, 2014.
  24. 박소영, "노인의 건강 특성과 사회적 관계망이 우울증상 수준에 미치는 영향," 보건사회연구, 제38권, 제1호, pp.154-190, 2018.
  25. 이주연, 하상희, "노년기 부부관계의 질, 우울, 삶의 만족도간 종단적 상호인과관계: 자기회귀교차지연모형 검증과 성별다집단분석," 상담학연구, 제17권, 제1호, pp.415-435, 2016.
  26. 전해숙, 강상경, "노년기 우울궤적의 예측요인: 한국복지패널을 이용하여," 韓國老年學, 제29권, 제4호, pp.1611-1628, 2009.
  27. 박소영, "노인의 건강 특성과 사회적 관계망이 우울증상 수준에 미치는 영향," 보건사회연구, 제38권, 제1호, pp.154-190, 2018.
  28. 남기민, 정은경, "여성독거노인들이 인지한 사회활동과 사회적 지지가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 우울과 죽음불안의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노인복지연구, 제52권, 제1호, pp.325-348, 2011.
  29. T. Duncan and S. Duncan, "An introduction to latent growth curve modeling," Behavior Therapy, Vol.35, No.2, pp.333-363, 2004. https://doi.org/10.1016/S0005-7894(04)80042-X
  30. L. Hu and P. Bentler, "Cutoff criteria for fit indexes in covariance structure analysis: conventional criteria versus new alternatives," Structural equation modeling A Multidisciplinary Journal, Vol.6, No.1, pp.1-55, 1999. https://doi.org/10.1080/10705519909540118
  31. 임중철, 주경희, 임병우, "노인의 일자리참여활이 우울에 미치는 영향; 자아존중감의 매개역할을 중심으로," 노인복지연구, 제57권, pp.29-50, 2012.
  32. T. A. Glass, C. F. M. de Leon, S. S. Bassuk, and L. F. Berkman, "Social engagement and depressive symptoms in later life longitudinal findings," Journal of Aging and Health, Vol.18, No.4, pp.604-628, 2006. https://doi.org/10.1177/0898264306291017
  33. D. Julien, L. Gauvin, L. Richard, Y. Kestens, and H. Payette, "The role of social participation and walking in depression among older adults: Results from the VoisiNuAge Study," Canadian Journal on Aging, Vol.32, No.1, pp.1-12, 2013. https://doi.org/10.1017/S071498081300007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