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king a Civil War Surrounding History in Cyber Space Focused on 5·18 Discourses in Ilbe Storehouse

사이버 공간에서의 역사의 내전(內戰)화 '일간베스트저장소'의 5·18 언설을 중심으로

  • 정수영 (성균관대학교 미디어문화콘텐츠연구소) ;
  • 이영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T융합정책연구소)
  • Received : 2015.04.09
  • Accepted : 2015.05.27
  • Published : 2015.06.15

Abstract

Officially given a historical signifier as Gwangju Democratic Movement since 1987, far-right and conservative group have restated that $5{\cdot}18$ is a rebellion and a riot that was committed by rebellious elements who obeyed North Korea's command or who were connected with North Korea. As those who had been responsible for the rebellion, revolt and riot were rewarded, far-right and conservatives' collective narrative that a country was born where the pro-North Korea left became dominated aroused extreme hostility towards $5{\cdot}18$. Far-right and conservatives involved in many different fields such as political party, university, press and media and civil group carry out incendiary discourse politics with intention to reestablish history and memory of $5{\cdot}18$ in their own story. Many people at online sites such as Ilbe Storehouse who are considered 'young right wing' is a main route to spread the far-right groups' remarks on $5{\cdot}18$. Ilbe is a main channel to reconstitute and reproduce the far-right conservatives' remarks and information on $5{\cdot}18$. Ilbe is one of main area where remarks of disparagement and ridicule, hostility and hatred on $5{\cdot}18$ unfurl. This study collects $5{\cdot}18$-related remarks and stories unfolded at Ilbe and examines how these remarks and stories make significance as to $5{\cdot}18$ and how information resources which remarks are dependent upon are connected each other. In this process, this study intends to find implications of incendiary politics that echoed of remarks on $5{\cdot}18$ have which at the online site Ilbe and by the far-right conservatives.

1987년 이후 광주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적 기표를 공식 부여받은 $5{\cdot}18$은 극우보수 집단에 의해 북한의 지령이나 북한과 연계된 불순분자들에 의한 내란과 폭동으로 재서술되고 있다. 내란과 반란, 폭동의 주범들이 보상을 받고 종북좌파가 득세하는 국가가 탄생했다고 주장하는 극우보수 집단의 서사는 $5{\cdot}18$을 향한 극단적 적대감을 고취시킨다. 정당, 대학, 언론, 시민단체 등에서 활동하는 극우보수 인사들이 $5{\cdot}18$의 역사와 기억을 자신들의 서사 속에서 재정립하려는 담화 정치를 수행한다. '일베'에서 '젊은 우파' 집단으로 평가받는 이들 또한 $5{\cdot}18$에 대한 극우보수 집단의 언설들을 지지하고 확산시킨다. '일베'는 극우보수 인사들의 언설과 $5{\cdot}18$ 관련 정보들의 재구성과 재생산의 주요한 통로다. '일베'는 $5{\cdot}18$에 대한 폄하와 조롱, 적대와 혐오의 언설들이 펼쳐지는 주된 무대 중 하나다. 이 논문에서는 '일베'에서 펼쳐지는 언설과 이야기들이 $5{\cdot}18$을 어떻게 의미화하고 있는지, 언설들이 의존하고 있는 정보 자원들은 무엇이며 서로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일베'와 극우보수 집단에 의한 $5{\cdot}18$ 관련 언설들이 공명(共鳴)하면서 만들어 내는 역사의 내전화에 대해 살펴보고자 했다.

Keywords

Acknowledgement

Supported by : 한국연구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