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A Study on the Korean's Way of Communication and the Self-Expression - Centered to Carl G. Jung's Psychology and T·oegye Yi Hwang's theory of Human Mind and Nature -

한국인의 의사소통과 자기표현에 대한 연구 -칼 융의 심리학과 퇴계의 심성론을 중심으로-

  • Received : 2014.07.01
  • Accepted : 2014.08.20
  • Published : 2014.08.28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lucidate the emotion-understanding of Korean and thus to find out the importance of their way of self-expression by exploring the sentiment of Korean as regards their way of communications and self-expression therein. The method of this study is, being presumed the Cheong as the Korean's sentiment, to define the differences of concept between the Cheong traditionally used by them and the emotion employed in the psychology or the theory of consultation. And also, this study examines the aforementioned importance under the presumption that the Cheong in the Korean Culture makes it difficult that their emotion-understanding and self-expression to be perfect in their way of communication. In order to attain such purpose in this study, it investigates how they have seen the emotion-understanding and self-expression as to the way of communication throughout Carl G. Jung's psychology and T oegye Yi Hwang's theory of Human Mind and Nature respectively in the Occidental and Korean's Ideology. The most important thing, to be enlightened in this study, in the way of communication and self-expression are the emotion come from the big-Self(Self) in Carl G. Jung's psychology and that of the righteous sentiment from the human nature in T oegye Yi Hwang's theory of Human Mind and Nature. In conclusion, it reveals that our behavior, unvaryingly in the Orient and the Occident, is not the rational subject but the emotional one to be reacted only if our minds are attached mutually.

Keywords

Communication;Self-Expression;Emotion-Understanding;Cheong;Carl G. Jung;T.oegye Yi Hwang

References

  1. 이광성, "의사소통유형별 문제발생정도와 의사소통능력의 차이", 열린교육 연구, Vol.21, p.85, 2013.
  2. 김장이, "한국인의 의사소통", 한국심리학회 연차 학술대화 논문집, p.106, 2006.
  3. Hall, Edward.T, The Hidden Dimension, Garden City, N.Y.: Doubleday, pp.131-164 참조, 1966.
  4. 국제한국학회 공저, 한국문화와 한국인, 사계절, p.178, 1998.
  5. 국제한국학회 공저, 한국문화와 한국인, 사계절, p.238, 1998.
  6. 최주호, 한국인의 정서적 특성에 대한 연구, 대전대학교 석사학위논문, p.45, 2009.
  7. 이승화, 한국형 감수성 훈련이 타인관점수용, 대인관계태도 및 상담효과요인에 미치는 영향, 원광대학교 박사학위논문, p.77, 2006.
  8. 신천식, 한국인의 정서적 특성에 대한 연구, 대전대학교 석사학위논문, p.62, 2002.
  9. 이형철, 한국인의 커뮤니케이션 행태에 관한 연구, 우석대학교 석사학위논문, p.202, 2008.
  10. 김기범, "정(情) 마음의 일반인 심리학 모형", 중앙대학교 박사학위논문 p.94, 2001.
  11. Harold D. Lasswell, "the Structure and Function of Communication in Society," in Lyman Bryson (ed.), The Communication of Ideas, New York, Institute for Religious and social Studies, pp.37-38, 1948.
  12. 조긍호, "문화유형과 정서의 차이", 서울대 심리과학 연구소 심리과학, 제6권, 1997.
  13. 김근면, 차선경, "간호대학신입생의 정서인식, 정서표현, 정서표현양면성이 대학생활적응에 미치는 영향",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13, No.1, p.331. 2013. https://doi.org/10.5392/JKCA.2013.13.01.322
  14. 봉은주, "집단활동을 활용한 인간관계와 의사소통 교과목이 간호대학생의 대인관계와 의사소통 자기 효능감에 미치는 효과", 한국콘텐츠학회논문지, Vol.13, No.10, p.401, 2013.
  15. 최상진, 윤호균, 한덕웅, 조긍호, 이수원, 동양심리학, 지식산업사, p.390, 1999.
  16. 유동수, 감수성 훈련, 학지사, p.214, 2000.
  17. 유동수, 감수성 훈련, 학지사, p.216. 2000
  18. 최인재, 최상진, "한국인의 문화 심리적 특성이 문제 대응방식, 스트레스, 생활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한국심리학회지, Vol.14, p.56, 2002.
  19. 최상진, 윤호균, 한덕웅, 조긍호, 이수원, 동양심리학, 지식산업사, p.381, 1999.
  20. 허용, 느낌 말 모음집, 대구가톨릭대학교 학생생활연구소, p.11, 2000.
  21. http://www.doopedia.co.kr/
  22. 조성호, "공감의 이해", 가톨릭대학교 학생생활상담소 학생생활상담, 제22집, p.10, 2004.
  23. 이희승, 양주동, 이숭녕, 국어대사전, p.1803, 1990.
  24. 최상진, "한국인의 심정 심리학 : 정과 한에 대한 현상학적 한 이해", 사회과학연구, 제7집, pp.219-234, 1995.
  25. 신창호, "儒學 性論의 地坪과 人性敎育의 指向", 한국유교학회 국제학술회의, p.170, 2013.
  26. 임태섭 편, 정, 체면, 연줄 그리고 한국인의 인간 관계, 한나래, pp.17-19, 1995.
  27. 최인재, 최상진, "한국인의 문화 심리적 특성이 문제 대응방식, 스트레스, 생활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한국심리학회지, Vol.14, p.56, 2005.
  28. 국제한국학회 공저, 한국문화와 한국인, 사계절, p.164, 1998.
  29. 이장호, 상담심리학, 박영사, p.136, 1997.
  30. 동서심리상담연구소저, 이제는 부모자격증시대, 동서심리상담연구소출판부, p.121, 2004.
  31. 김성민, 분석심리학과 기독교, 학지사, p.313, 2001.
  32. 이부영, 노자와 융, 한길사, p.15, 2012.
  33. 退溪全書 上, 答李平叔, p.849.
  34. 이부영, 분석심리학, 일조각, p.143, 1978.
  35. 이부영, 분석심리학, 일조각, p.144, 1978.
  36. 엄진성, 퇴계 심성론의 도덕정감적 연구, 영남대학교 박사학위논문, p.5, 2012.
  37. 김기주, "퇴계철학의 특성에 대한 一考察", 동양철학연구, 제20권, p.149, 1999.
  38. 退溪全書 上, 答李宏仲問目, p.816
  39. 이황, 성학십도, 이광호 역, 홍익출판사, p.9, 2001.
  40. 김성민, 융의 심리학과 종교, 동명출판사, p.75, 1998.
  41. 최상진, 윤호균, 한덕웅, 조긍호, 이수원, 동양심리학, 청림문화사, p.170, 1999.
  42. 이황, 성학십도, 이광호 역, 홍익출판사, p.32, 2001.
  43. 이황, 성학십도, 이광호 역, 홍익출판사, p.34, 2001.
  44. 김성민, 융의 심리학과 종교, 동명출판사, p.335, 1998.
  45. 박홍식, "퇴계철학에 나타난 자아발견의 문제", 동양철학연구, 제14권, pp.167-168, 1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