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omparison of Outcomes after Early and Delayed Reconstruction in the Acute Anterior Cruciate Ligament Injuries

급성 전방십자인대 손상 환자에서 조기 재건군과 지연 재건군의 결과 비교

  • Lee, Soo Won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Pohang Sunlin Hospital) ;
  • Kim, Sung Hwan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Pohang Sunlin Hospital) ;
  • Kim, Yoon Gi (Department of Orthopedic Surgery, Pohang Sunlin Hospital)
  • Received : 2012.01.16
  • Accepted : 2012.02.09
  • Published : 2012.02.28

Abstract

Purpose: This study performed to compare degree of joint stiffness and clinical results between early and delayed reconstruction of acute anterior cruciate ligament (ACL) injuries. Materials and Methods: Thirty-four Patients who underwent ACL reconstruction between March 2008 and October 2010 enrolled this study. We divided the patient into 2 groups, early reconstruction group underwent surgery before a week, delayed reconstruction group underwent surgery after 3 weeks, before 6 weeks. All the patients underwent aggressive joint motion exercise till surgery and enrolled post operative rehabilitation program including self exercise. We checked range of motion, the Lachman test, the pivot shift test, the Lysholm score, the International Knee Documentation Committee (IKDC) score and the Tegner score to evaluate the results. Results: At the final follow up. The Lysholm score was 91.82 in the early group and 94.83 in the delayed group. All the cases were rated above B (near normal) on IKDC score (P=0.217, P=0.845). The Tegner score was 6.7 in the early reconstruction group and 7.1 in the delayed group (P=0.840),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the groups for the range of motion (P=0.873, P=0.873), no complication such as deep vein thrombosis or infection, no difference in the Lachman test, pivot shift test (P=0.606, P=0.118). Conclusion: We could obtain satisfactory clinical results in both the early and delayed reconstruction groups of acute ACL injuries. Therefore, the early reconstruction of ACL performed before a week could be one of the treatment options for acute ACL injury.

목적: 급성 전방십자인대 손상 환자에서 조기 재건술과 지연 재건술 간의 관절 강직 발생 정도와 임상적 결과를 비교하고자 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8년 3월부터 2010년 10월까지 급성 전방십자인대 손상 환자 중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을 시행한 34예를 대상으로 하였다. 수상 후 1주 이내에 재건술을 시행한 조기 재건군과 수상 후 3주에서 6주 사이에 재건술을 시행한 지연 재건군으로 나누어 수술 전까지 적극적인 관절 운동을 시행하고 술 후에 환자 스스로 운동이 가능하도록 하는 적극적인 재활 치료를 시행한 후 관절 운동 범위, Lachman 검사, pivot shift 검사, Lysholm 점수, International Knee Documentation Committee (IKDC) 점수, Tegner 활동도 점수를 이용하여 평가하였다. 결과: 최종 추시에서 Lysholm 점수는 조기 재건군 91.82점, 지연 재건군 94.83점이었고 IKDC 점수는 전례에서 B (거의 정상) 이상으로 회복되었다(P=0.217, P=0.845). Tegner 활동도 점수는 조기 재건군 6.7점, 지연 재건군 7.1점이었고 (P=0.840) 관절 운동 범위는 양군 간에 차이가 없었으며(P=0.873, P=0.873) 심부 정맥 혈전증이나 감염은 전례에서 발생하지 않았다. Lachman 검사, pivot shift 검사 결과도 양군 간에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P=0.606, P=0.118). 결론: 급성 전방십자인대 손상 환자에서 조기 및 지연 재건군 모두에서 만족할만한 임상적 결과를 얻었다. 따라서 수상 후 1주 이내에 시행하는 조기 재건술도 좋은 치료 방법의 하나로 선택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