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Lee Chang Dong : Film Making as a 'Repetition' Creating Ethics

이창동 작가론 : 윤리를 창조하는 '반복'으로서의 영화 만들기

  • 이현승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영상예술학과) ;
  • 송정아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영상예술학과)
  • Received : 2012.01.11
  • Accepted : 2012.02.13
  • Published : 2012.02.28

Abstract

As a film maker, Lee Chang Dong stands out from most Korean film makers who work within the trappings of genre films. To be sure, Lee has also used the trappings of genre films, such as noire and melodrama, but primarily as a tool to communicate with film audience. In his most recent film "Poetry", Lee seems to have even stripped even the minimal trappings of genre film. Lee commands the audience to self-reflect and work towards their own conclusions by denying them the illusory identification on screen. In this way, Lee's works are counter cinema. Lee achieves a distancing effect using such filmic apparatuses as hand-held camera, fantasy, mise en abyme, and returned gaze. Through these filmic apparatuses, Lee exposes the re-presentation of text and compels his audience to see the historical and political contexts of the text. In this study, I make the case that Lee Chang Dong's film making is an act of repetition compulsion that cultivates ethical reflection, through symbolization of the invisible realities.

Keywords

Lee Chang Dong;;;;Counter Cinema;Repetition;The Real;Ethics;Mise en abyme;Fantasy;Filmic Apparatus

Acknowledgement

Supported by : 중앙대학교

References

  1. 수잔 헤이워드, 영화 사전[이론과 비평], 이영기 옮김, 한나래, p.135, 2000,
  2. 슬라보예 지젝, 삐딱하게 보기, 김소연, 유재희 옮김, 시각과 언어, p.180, 1995.
  3. 이창동, <오아시스> dvd 코멘터리, 2002
  4. 수잔 헤이워드, 영화 사전[이론과 비평], 이영기 옮김, 한나래, pp.130-135, pp.330-331, 2000.
  5. 수잔 헤이워드, 영화 사전[이론과 비평], 이영기 옮김, 한나래, pp.134,2000.
  6. 정우숙, "영화적 관습의 약화 양상으로 본 <시>", 현대문학이론학회, p.241, 2011.
  7. 김경애, "<밀양>의 영상언어, 내러티브, 주제의식의 상호작용," 문학과 영상, p.535, 2008 겨울.
  8. 허문영, "비밀의 빛, 밀양으로 가는 길", 씨네21, p.70, 602호.
  9. 김영진, 현대 한국영화의 작가적 경향에 대하여: 장르의 변용성을 중심으로,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6, 주진숙, "한국현대사회에 대한 성찰적 기획으로서 이창동의 영화들", 영상예술연구 Vol.11, p.114 재인용. 2007.
  10. 주진숙, "한국현대사회에 대한 성찰적 기획으로서 이창동의 영화들", 영상예술연구 Vol.11, p.117 재인용. 2007.
  11. 문재철, "결말짓기의 어려움", 영화언어 복간 3 호, 2004년 1월.
  12.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 code=35901.
  13. 남다은, "그 죽음에 대한 애도, 가능합니까?", 씨네21, p.102, 756호.
  14. 주진숙, "한국현대사회에 대한 성찰적 기획으로 서 이창동의 영화들", 영상예술연구 Vol.11, p.128, 2007.
  15. 프로이트, "전이의 역동에 대하여", 끝낼 수 있는 분석과 끝낼 수 없는 분석, p.44. 자크 알랭 밀레, 자크 라캉, 세미나 11 정신분석의 근본개념, 맹정현, 이수련 옮김. 새물결, p.83 재인용, 2008.
  16. 슬라보예 지젝, 삐딱하게 보기, 김소연, 유재희 옮김, 시각과 언어, p.93, 1995.
  17. 브루스 핑크, 에크리 읽기-문자 그대로의 라캉, 김서영 옮김, 도서출판 b, pp.24-31, 2007.
  18. 브루스 핑크, 에크리 읽기-문자 그대로의 라캉, 김서영 옮김, 도서출판 b, pp.30, 2007.
  19. 브루스 핑크, 에크리 읽기-문자 그대로의 라캉, 김서영 옮김, 도서출판 b, pp.40, 2007.
  20. 수잔 헤이워드, 영화 사전[이론과 비평], 이영기 옮김, 한나래, p.45, 2000,
  21. 브루스 핑크, 에크리 읽기-문자 그대로의 라캉, 김서영 옮김, 도서출판 b, p.30, 2007.
  22. 브루스 핑크, 에크리 읽기-문자 그대로의 라캉, 김서영 옮김, 도서출판 b, p.44, 2007.
  23. 브루스 핑크, 에크리 읽기-문자 그대로의 라캉, 김서영 옮김, 도서출판 b, p.21, 2007.
  24. 이창동, "김혜리 기자 인터뷰", 씨네21, p.102, 594호.
  25. 박제철, "영화 감각을 윤리적 행위로 '반복하기'", 라캉과 한국영화, p.78, 2008.
  26. 이창동, "정한석 기자 인터뷰", 씨네21, p.60, 753호.
  27. 박제철, "영화 감각을 윤리적 행위로 '반복하기'", 라캉과 한국영화, p.88, 2008.
  28. 이창동, "아네스의 노래", <시>, 2010.
  29. 이창동 감독, "정한석 기자 인터뷰", 씨네21, p.61, 753호.
  30. 이창동 감독, "허문영 평론가 인터뷰", 씨네21, p.72, 602호.
  31. 정혁현, "<밀양>: 그녀의 목에 걸린 가시", 라캉과 한국영화, 김소연 엮음, p.92, 2008.
  32. 정혁현, "<밀양>: 그녀의 목에 걸린 가시", 라캉과 한국영화, 김소연 엮음, p.96, 2008.
  33. 김승희, "한국식 죽음", 빗자루를 타고 달리는 웃음,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