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I QR코드

DOI QR Code

A study on Etiologic factors in modern society

현대사회의 발병인자에 대한 고찰

  • Min, Jin-Ha (Graduate school of Basic Oriental Medicine, Kyunghee University) ;
  • Baik, You-Sang (Dept. of Oriental Medical Classics, College of Oriental Medicine, Kyunghee University) ;
  • Jang, Woo-Chang (Dept. of Oriental Medical Classics, College of Oriental Medicine, Kyunghee University) ;
  • Jeong, Chang-Hyun (Dept. of Oriental Medical Classics, College of Oriental Medicine, Kyunghee University)
  • 민진하 (경희대학교대학원 기초한의과학과) ;
  • 백유상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원전학교실) ;
  • 장우창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원전학교실) ;
  • 정창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원전학교실)
  • Received : 2011.02.27
  • Accepted : 2011.03.21
  • Published : 2011.03.25

Abstract

In spite of the development of scientific and medical technology, the rate of prevalence and death of the chronic disease gets higher. Therefore people come to know prevention is more important than treatment in disease. In Western, it is nearly after 1970's when it is revealed that the major factor of chronic disease comes from habitual behaviors in everyday life. But that is common idea in Oriental Medicine since thousand years. In Oriental Medicine, the main cause of disease is composed of natural factor including climate condition, living-life factor, psycho-social factor, constitutional factor, inbody-pathologic-substance factor, and other factors including habits of using drug and medical service, injury, environmental pollutions, and occupational etiologic factors. Among these, the major factors of disease in modern society are lifestyle factors like the tendency of choosing and intaking food, the level of physical activity and labor, smoking and drinking alcohol, psychological tendency, the habits of using drug and medical service and so on. This is a practical aspect of oriental medicine where the most important etiologic factor comes from human behaviors, not from external factors like germ or virus. So that etiology in Oriental Medicine where improvement in the way of life is needed to prevent disease would play an important role in modern society.

References

  1. 洪元植 譯. 校勘直譯 黃帝內經素問. 서울. 傳統文化硏究會. 1993. p.18, 32, 63, 93, 119, 139, 157, 162, 254, 260, 265, 326, 336, 369, 386, 394, 400, 414, 427, 432, 474, pp.41-42, 47-50, 352-353
  2. 洪元植 譯. 校勘直譯 黃帝內經靈樞. 서울. 傳統文化硏究會. 1994. p.98, 105, 121, 224, 254, 300, 305, 31, 347, 401, 431, 455, 507, 534 pp.25-27, 49-50, 54-56, 83-84, 238-239, 309-310, 431-432, 432-434
  3. 張機 著. 朴憲在 譯註. 金櫃要略. 서울. 書苑堂. 1978. pp.60-62
  4. 김학주 譯解. 列子. 서울. 明文堂. 1991. pp. 194-196
  5. 陳言 著. 三因極一病證方論(影印本). 서울. 一中社. 1992. p.19
  6. 김학주 譯解. 墨子. 서울. 明文堂. 1993. p.336, pp.188-190, 214-215
  7. 呂不韋 編著. 정영호 編譯. 呂氏春秋. 서울. 자유문고. 1993. pp.34-35, 39-40, 90-93
  8. 左丘明 著. 南基顯 解譯. 春秋左傳(中下). 서울. 자유문고. 2003. pp.65-67, 168-169, 301-308, 549-557, 591-593
  9. 管仲 지음. 김필수, 고대혁, 장승구, 신창호 옮김. 管子. 서울. 소나무. 2006. pp.625-627, 692-694
  10. 倪泰一, 錢發平 編著. 서경호, 김영지 譯. 山海經. 파주. 안티쿠스. 2008. p.47, 91, 96, 163.
  11. 김성훈 지음. 생명과 약의 연결고리. 서울. 프로네시스. 1997. p.36, 75, pp.19-21
  12. 임은 저. 문재곤 역. 한의학과 유교문화의 만남. 서울. 예문서원. 1999. p.44
  13. 黃泰康 主編. 中醫病因病機學. 北京. 中國醫藥科技出版社. 2002. p.68
  14. 曹洪欣 主編. 中醫基礎理論. 北京. 中國中醫藥出版社. 2005. pp.167-193
  15. William cockerham. Social Causes of Health and Disease. polity press. 2007. pp.1-4
  16. Tessa M. Pollard. Western Diseases: An Evolutionary Perspectiv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8. p.1
  17. 노동부 편. 노동백서. 과천. 노동부. 2009. p.239, 274, 296, 301, pp.259-268
  18. 환경부. 환경백서. 과천. 환경부. 2009. p.502, 507, 510
  19. 박원환, 최달영. 담음에 대한 문헌적 고찰. 동국대한의대연구소논문집. vol.1. 1992. pp.142-143
  20. 정면, 홍원식. 금원사대가의학이 조선조의학 형성에 미친 영향. 대한원전의사학회지. vol.9. 1995. pp. 456-460
  21. 이순영, 김선우, 박주원. 한국인의 건강행태 유형에 관한 연구. 대한예방의학회지. vol.30(1). 1997. pp.181-194
  22. 장용훈, 김용진. 마왕퇴의서에 나타난 병인병기 및 병증에 관한 연구. 대한원전의사학회지 vol.12(1). 1999. p.64, 76
  23. 이정환, 박찬국, 홍원식. 온병의 병인에 관한 연구-오유성의 여기설을 중심으로.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15(1). 2002. pp.102-104
  24. 丁彰炫. 황제내경의 사유체계와 그 특징.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17(4). 2004. pp.13-16
  25. 김기욱, 박현국. 溫病條辨의 溫病學說에 關한 硏究.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18(1). 2005. p.8
  26. 김군, 윤창열. 장자화의 생애 및 자혈이론에 관한 연구.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18(2). 2005. p.209
  27. 장희욱. 유완소의 의학사상에 관한 연구. 서울. 동국대학교. 2006. p.36
  28. 이병직, 윤창열. 왕청임의 어혈론치사상에 관한 연구.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20(4). 2007. pp.268-274
  29. 丁彰炫. 내외.음양의 관점에서 본 한의학의 역사.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21(4). 2008. pp.163-164
  30. 최병권. 기혈수론적 관점으로 본 상한론, 금궤요략 치법에 관한 연구. 서울. 경희대학교. 2008. pp.1-2
  31. 은석민. 명문상화학설에 대한 의사학적 고찰. 대한한의학원전학회지 vol.22(4). 2009. p.200
  32. 丁彰炫. 인플루엔자에 대한 동서의학의 인식 비교. 신종인플루엔자 관련 국제세미나. 2009. pp.55-67
  33. 李洪濤. 三因方外感病觀淺析. 合肥. 安徽中醫學院學報. vol.13(4). 1994. p.2
  34. 李成衛, 王慶國. 金匱要略三因非因論. 北京. 北京中醫藥大學學報. vol.22(5). 1999. pp.17-19
  35. 張光霽, 李如輝. 病因硏究的現狀與思路. 杭州. 中國醫藥學報. vol.16(5). 2001. pp.60-61
  36. 張光霽. 近五年中醫病因硏究綜述. 杭州. 浙江中醫學院學報. vol.26(2). 2002. p.72
  37. 馬梅靑. 試論中醫病因學說及其發展. 山東. 山東中醫雜誌. vol.22(8). 2003. p.451
  38. 黎敬波, 馬力, 劉葉. 中醫病因辨證的範圍與內涵探討. 廣州. 廣州中醫藥大學學報. vol.21(2). 2004. pp.85-86
  39. 黃建波. 續發性病因提法商榷. 浙江. 甘肅中醫學院學報. vol.21(3). 2004. pp.14-15
  40. 田建中. 金櫃要略病因三因分類的邏輯缺陷. 河南. 中醫硏究. vol.18(6). 2005. p.12
  41. 焦振廉. 中醫病因學說的發展歷程及其局限性. 陝西. 山東中醫藥大學學報. vol.31(5). 2007. p.372
  42. 馬小蘭. 內經病因病機學說源流硏究. 廣州. 廣州中醫藥大學. 2005. p.46
  43. 王磊. 中醫病因學史論. 黑龍江. 黑龍江中醫藥大學. 2008. pp.50-52
  44. Burkitt DP. Dietary fiber and cancer. J Nutr. vol.118(4). 1988. pp.531-533
  45. Campbell TC, Junshi C. Diet and chronic degenerative diseases: perspectives from China. Am J Clin Nutr. vol.59(5). 1994. pp. 1153S-1161S
  46. Doll R, Hill AB. Mortality in relation to smoking: 10years' observations of british doctors. Br Med J. 1964. vol.1(5395). pp. 1399-1410., vol.1.(5396). pp.1460-1467 https://doi.org/10.1136/bmj.1.5395.1399
  47. 식품의약품안전청, 국립독성연구원 공편. 오남용 약물관리사업 연구보고서. 서울. 식품의약품안전청. 2003. pp.146-147, 364-365.
  48. 최붕기 외저. 나노기술의 환경.보건.안전성 영향에 관한 연구동향분석. 서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2006. pp.2-3, 38-40
  49.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사업지원단 공편. 한국인의 생활습관과 대사증후군과의 관련성 규명 및 맞춤형 중재프로그램 개발.지원효과 분석. 서울. 한국건강관리협회. 2006. p.3
  50. 김혜련 외저. 한국인의 사망과 질병 및 의료이용의 요인 분석과 정책과제. 서울.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06. p.24
  51. 건강증진사업지원단.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정책의 비용효과 분석. 연세대학교. 2007. pp. 387-390
  52. 보건복지가족부 질병관리본부 편. 국민건강통계-2008년 2차년도 제4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서울. 질병관리본부. 2009. p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