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발효와 퇴비화 공정이 연계된 가축분뇨 처리시설에서 발생되는 악취물질 특성 조사

DOI QR코드

DOI QR Code

고한종;김기연;김현태;고문석;히구치 다카시;우메다 미키오
Ko, Han Jong;Kim, Ki Youn;Kim, Hyeon Tae;Ko, Moon Seok;Higuchi, Takasi;Umeda, Mikio

  • 발행 : 2008.06.01

초록

악취는 이웃주민들로 하여금 민원을 유발시키는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악취관리는 지속가능한 축산과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본 연구는 메탄발효와 퇴비화 공정이 연계된 가축분뇨 처리시설에서 각 공정별로 기기분석과 직접 관능법을 병행하여 악취 물질의 농도, 악취 강도 및 악취 불쾌도를 측정하고자 수행하였으며, 하계와 동계로 구분하여 처리 공정과 부지경계선에서 각각 암모니아, 황화합물 및 휘발성 저급지방산의 농도를 분석하였다. 높은 외기온에 기인하여 하계의 악취농도가 동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별로는 혼합된 분뇨를 교반하는 퇴비화 공정에서 악취 농도가 가장 높게 검출되었으며, 분뇨 투입조, 퇴비 후숙조, 분뇨 유출조 및 퇴비 선별과 포장 공정의 순으로 악취 농도가 낮았다. 검출된 악취 물질 중 가장 높은 농도는 암모니아로 3.4에서 224.7 ppm의 농도 범위로 분석되었다. 황화합물 중에서는 황화수소가 가장 높은 농도인 2.3 ppm인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대부분의 황화합물 농도가 기존에 보고된 최소감지한계농도를 초과하는 것으로 측정되었다. 또한 아세트산은 휘발성 저급지방산 가운데 51에서 89%로 가장 놓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다음으로는 프로피온산과 부트르산이 각각 1.9에서 35% 및 1.8에서 15%의 비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처리공정에서 발생되는 주요 악취원인 물질을 예측하고자 각각의 공정에서 측정된 악취물질의 농도를 최소감지한계농도로 나누어 악취농도지수를 계산하였다. 그 결과 퇴비화 공정에서는 황화수소, 암모니아, 황화메틸 및 메틸머캅탄이 악취원인 물질로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분뇨 투입조에서는 황화수소, 메틸머캅탄 및 부트르산이 주요 악취물질인 것으로 나타났다.

키워드

Ammonia; Sulfur-containing compounds; VFA; Direct olfactory method; Odor quotient

참고문헌

  1. Miner, J. R. 1977. Characterization of odors and other volatile emissions. Agric. Environ. 3(2-3): 129-137 https://doi.org/10.1016/0304-1131(77)90004-2
  2. Powers, W. J. 1999. Odour control for livestock system. J. Anim. Sci. 77(Suppl. 2):169-176 https://doi.org/10.2527/1999.77suppl_2169x
  3. Rappert, S. and Muller, R. 2005. Odor compounds in waste gas emissions from agricultural operations and food industries. Waste Manage. 25:887-907 https://doi.org/10.1016/j.wasman.2005.07.008
  4. Reisner, A. E. 2005. Newspaper coverage of controversies about large-scale swine facilities in rural communities in Illinois. J. Anim. Sci. 83:2705-2712
  5. Varel, V. H. and Miller, D. N. 2001. Effect of carvacrol and thymol on odour emissions from livestock wastes. Wat. Sci. Tech. 44:143-148
  6. Whitehead, T. R. and Cotta, M. A. 2004. Isolation and Identification of hyper-ammonia producing bacteria from swine manure storage pits. Curr. Microbiol. 48:20-26 https://doi.org/10.1007/s00284-003-4084-7
  7. Sommer, S. G., Sogaard, H. T., Moller, H. B. and Morsong, S. 2001. Ammonia volatilization from sow on grassland. Atmos. Environ. 35:2023-2032 https://doi.org/10.1016/S1352-2310(00)00428-3
  8. 박귀환, 오길영, 정경훈, 정선용, 차규석. 2005. 축산시설의 악취 특성에 관한 연구. 한국냄새환경학회지. 4(4):207-215
  9. 유용희, 김태일, 정종원, 곽정훈, 최희철, 송준익, 양창범, 장영기, 김호정, 송기봉. 2005. 돈사 내 및 부지경계에서 악취물질 발생 조사 연구. 축산시설환경학회지. 11(1):45-54
  10. 김기연, 최홍림. 2001. 한강유역내 축분퇴비공장 악취발생에 대한 현장 평가. 동물자원과학회지. 43(6):1005-1018
  11. Zhu, J. 2000. A review of microbiology in swine manure odour control. Agric. Ecosystems and Environ. 78:93-106 https://doi.org/10.1016/S0167-8809(99)00116-4
  12. 고한종, 최홍림, 김기연, 이용기, 김치년. 2006. 액상 가축분뇨의 처리 및 토양환원에 따른 악취 및 악취물질의 평가. 한국동물자원과학회지. 48(3):453-466 https://doi.org/10.5187/JAST.2006.48.3.453
  13. Zahn, J. A., DiSpirito, A. A., Do, Y. S. and Brooks, B. E., Copper, E. E., and Hatfield, J. L. 2001. Correlation of human olfactory response to airborne concentrations of malodorous volatile organic compounds emitted from swine effluent. J. Environ. Qual. 30:624-634 https://doi.org/10.2134/jeq2001.302624x
  14. Both, R. 2001. Directive on odour in ambient air : an established system of odour measurement and odour regulation in Germany. Wat. Sci. Technol. 44:119-126
  15. Mackie, R. I., Stroot, P. G. and Varel, V. H. 1998. Biochemical identification and biological origin of key odour components in livestock waste. J. Anim. Sci. 76:1331-1342
  16. Mahin, T. D. 2001. Comparison of different approaches used to regulate odours around world. Wat. Sci. Tech. 44(9):87-102
  17. Heber, A. J. and Ni, J. Q. 1999. Odor emission from a swine finishing facility with a surface aerated lagoon. ASAE Paper No. 994129, ASAE, St. Joseph, MI 49085
  18. .Kuroda, K., Osada, T., Yonaga, M., Kenematu, A., Nitta, T, Mouri, S. and Kojima, T. 1996. Emissions of malodorous compounds and green-house gases from composting swine feces. Bioresour. Technol. 56:265-271 https://doi.org/10.1016/0960-8524(96)00047-8
  19. Burton, C. H., Sneath, R. W., Misselbrook, T. H. and Pain, B. F. 1998. The effect of farm scale aerobic treatment of piggery slurry on odour concentration, intensity and offensiveness. J. Agric. Engng. Res. 71:203-211 https://doi.org/10.1006/jaer.1998.0313
  20. Edeogu, I., Feddes, J., Colemann, R. and Leonard, J. 2001. Odour emission rates from manure treatment/storage systems. Wat. Sci. Technol. 44(9):269-275
  21. McGinn, S. M., Janzen, H. H. and Coates, T. 2003. Atmospheric ammonia, volatile fatty acids, and other odorants near beef feedlots. J. Environ. Qual. 32:1173-1182 https://doi.org/10.2134/jeq2003.1173
  22. 홍대웅, 김수정, 문동호, 주창한, 이종필. 2007. 축산폐수처리시설에서 발생하는 악취물질 배출특성-복합악취 및 12가지 지정악취물질을 중심으로. 한국냄새환경학회지. 6(1):1-9
  23. 환경부, 2005. 악취방지법 시행규칙
  24. Merrill, L. and Halverson, L. J. 2002. Seasonal variation in microbial communities and organic malodor indicator compound concentrations in various types of swine manure storage systems. J. Environ. Qual. 31:2074-2085 https://doi.org/10.2134/jeq2002.2074
  25. NIOSH(National Institute for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1994. Manual of Analytical Method (4th Ed.). Cincinnati, Ohio
  26. Schlegelmilch, M., Streese, J. and Stegmann, R. 2005. Odour management and treatment tech- nologies: An overview. Waste Manage. 25:928-939 https://doi.org/10.1016/j.wasman.2005.07.006
  27. 장영기, 송기봉, 유효정, 유용희. 2004. 축산시설에서 발생되는 악취의 축종별 특성에 대한 설문조사. 환경영향평가. 13(1):33-40